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4일 17: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진출 기업 "트럼프 정부 불확실성 사업 추진에 어려움 예상"

법인세 및 소득세 감면·비즈니스 규제 완화는 긍정적
"통상 교섭 시 민관 협동 대미 활동 확대 등 정부 역할 기대"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03-13 11:00

▲ ⓒ한국무엽협회

미국 진출 한국기업 중 70% 이상이 트럼프 당선 이후 무역정책의 불확실성 등 사업 환경 변화로 미국 내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13일 한국무역협회 뉴욕지부는 코참(KOCHAM, 미한국상공회의소)과 공동으로 '트럼프 신정부 출범이 미국 주재 한국기업에 미치는 영향'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불확실성 증대로 투자사업 계획 수립에 어려움이 있다는 응답(72%)이 없다는 응답(11%)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조사는 코참 회원사와 권역별 지상사협의회 등 250여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반면 주미한국기업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정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도 경제정책에 대해서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했다.

무역정책 중 수입 규제 강화(82%)가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정책으로 꼽혔으며 국경 조정세 부과(76%), NAFTA 재협상(52%) 순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정책 중에서는 미국 내 법인세 및 소득세 감면(72%), 비즈니스 규제 완화(58%)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보호무역 조치 중에는 관세부담 증가와 반덤핑 수입규제가 가장 우려되는 보호무역 조치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진출 우리 기업들은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에 따른 대응책으로 △미국 현지투자 확대(35%) △신규시장 개척(26%) △원부자재공급처 전환(22%) 등을 꼽았다. 통상 교섭에 있어서도 우리 정부의 역할을 바라며 구체적인 방안으로 △민관 협동 대미 아웃리치 활동 확대(37%) △여타국과의 자유무역 협정 확대(27%) △WTO 차원의 맞대응(21%)이 제시됐다.

장석민 무역협회 뉴욕지부 지부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변화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로 우리 기업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을 우려하고 있으나 새로운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한미 협력을 강화하고 성장기회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