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7일 2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동탄·지제역 등 SRT역세권 개발해야"

민간자본 유치로 백화점 접목된 동대구복합환승센터 모델
"경기북부 연장안·SRT 연계교통체계 구축 필요"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3-18 00:00

▲ SRT동탄역 조감도 ⓒ화성시청

지난해 말 개통한 수서발 고속철도(SRT)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과 역세권 개발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경기연구원이 발간한 '새로운 고속철도, SRT 개통 효과 및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SRT 개통에 따른 가장 큰 변화로 '고속철도역으로의 접근시간 단축'을 꼽았다.

수도권 내에서 고속철도역으로 접근시간을 비교한 결과, 대중교통 이용 시 서울 7.8%(37.9분→35분), 경기 11.5%(88.7분→78.5분), 승용차 이용 시 서울 13.3%(25.3분→22분), 경기 27.4%(57.1분→41.1분)가 각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SRT 개통으로 수도권과 지역 간 통행시간이 서울~부산 간 8분, 서울~광주 간 10분이 단축되는 것으로 확인된다. 역까지의 접근시간 16분을 감안한다면, 경기도민의 통행시간은 부산역까지 최대 24분(15%), 광주역까지 최대 26분(22%)이 단축되는 셈이다.

특히 수도권 읍면동에서 고속철도역으로의 접근이 크게 개선된 SRT개통 수혜지역으로 서울 동부지역과 경기 남동부 지역을 꼽았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SRT 개통으로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 마련 △동탄역·지제역 중심의 역세권 개발전략 수립 △SRT역 연계교통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김채만 연구위원은 "지난 60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규제를 받아온 경기 북부지역의 보상과 한국형 고속철도의 시장한계 극복, 통일 대비를 위해 SRT의 경기북부 연장이 필요하다"며 "경기도 주도하에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을 마련해 중앙정부에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RT 역세권인 동탄역과 지제역 주변지역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준공한 동대구역의 경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동대구역을 복합환승센터로 지정해 민간자본으로 백화점부터 버스터미널, 전철역, 시내버스정류장을 유치했다.

보고서는 동탄역세권은 의료산업 및 국제회의(MICE) 기능, 지제역세권은 국제유통 및 상업기능이 적합할 것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위원은 "SRT역 연계교통체계는 고속철도 역사의 이용권역이 광역적이기 때문에 시·군이 수립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경기도가 SRT 연계교통체계 수립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