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4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국의 사드 보복…"중소 수출기업 피해 현실화"

의도적 통관지연·계약취소·불매운동·수입중단 등 사례 접수
무협 "對中 수출 중소업계 살리기 정부 차원 총력 대응" 촉구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3-19 11:00

#.1 자동차 부품을 중국으로 수출하는 A사는 3~4일 걸리던 통관절차가 갑자기 3~4주 이상 지연돼 적기납품에 차질을 빚고 있다.

#.2 의류 원단을 수출하는 B사는 중국 바이어로부터 통관이 어려워 수입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3 유명브랜드 제품을 중국에 수출하는 C사는 3월부터 중국의 주요 온라인 유통 채널에서 모든 상품이 퇴출돼 폐업 위기에 직면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개설한 '대중 무역애로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피해건수가 현재 60개사 67건이라고 19일 밝혔다.

접수된 사례는 의도적 통관지연, 계약취소, 불매운동, 수입중단 등 우리 정부의 사드배치 확정 발표 후에 발생한 피해 사항이다.

무역협회는 중국의 제재 조치가 '정경분리'원칙에도 위배되고 한-중 FTA 상호호혜 정신에도 부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무협은 정부 차원에서 피해업체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촉구했다. 아울러 시장경제 원리보다 정부 방침에 좌우되는 중국 시장의 특성을 이해하고, 이를 사업계획 수립과 경영 활동에 반영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정관 무역협회 부회장은 "우리 기업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업계 피해상황을 모니터링하며 실시간 상담, 기업 방문컨설팅, 유관기관 지원사업 연계 등을 통해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 신고센터 접수 누계 [2017. 3.17 현재]

▲ 유형별 주요 접수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