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5일 18: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 "최 회장 사면·재단 출연 배경 등 특혜의혹 사실 아니다"

검찰, 김창근 SK 前 의장·김영태 前 위원장 수사 이후 최 회장 소환
"만기출소 앞두고 사면 여론 높아…재단 출연 전경련 분담비율 할당"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3-18 14:30

▲ SK 최태원 회장이 18일 오후 1시 56분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SK 최태원 회장이 18일 오후 1시 56분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최 회장은 다소 밝은 표정으로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말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6일 SK수펙스추구협의회 김창근 전 의장·김영태 전 위원장, SK브로드밴드 이형희 대표이사 등 SK 전현식 고위임원 3명을 소환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오는 21일로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SK가 청와대나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어떤 요구를 받았는지, 어떤 금품을 제공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중이다.

검찰은 SK 임원 및 최 회장 소환조사에 대해 "각종 의혹 및 추가 확보된 자료에 대해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 특수본은 특검이 추가 확보한 안종법 전 수석의 업무수첩 39권을 최근 인계받았다.

SK그룹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의 자금을 출연하는 대신 최 회장의 사면, 면세점 인허가, 주파수 경매, CJ헬로비전 인수 등과 관련 청와대로부터 특혜를 받았는지가 주요 쟁점이다.

이에 대해 SK 측은 "최 회장의 2015년 8.15 특별 사면은 국가 경제살리기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라며 "최 회장은 재계 총수로는 최장인 2년 7개월을 이미 복역한 상태에서 만기 출소를 몇 개월 앞두고 석방 여론도 높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SK는 "재단 출연금은 전경련의 분담비율에 맞춰 낸 것일 뿐"이라며 "각종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가 최 회장 출소 직후인 8월 25일 경기도 이천 반도체공장 준공식을 열고 46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 SK는 "반도체 사업 투자는 최 회장 사면 훨씬 이전부터 수립됐었던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작년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최태원 회장은 재단 출연이 면세점 특허와 연관된 것이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어떻게 해서 그런 제안이 왔는지 모르겠다. SK그룹 입장에서 면세점은 매우 작은 사업"이라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SK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자금을 출연하던 시기 전후인 2015년 8월15일 최태원 회장은 특별사면으로 출소했다. 최 회장이 사면된 뒤 김창근 전 의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은혜를 잊지 않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안종범 전 수석은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태원 회장의 사면 계획을 김창근 전 의장에게 미리 알려줬으며,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증언한 바 있다.

또 김영태 전 위원장은 2015년 8월10일 복역 중이던 최 회장과 '왕 회장이 귀국을 결정했다. 숙제가 있다'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왕회장'은 박 대통령, '귀국'은 사면, '숙제'는 사면에 대한 대가성을 의미하는 것으로 법조계는 해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