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0: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스피 '13~18대' 대통령 출범 1년 4차례 '상승'…이명박·박근혜 '하락'

새정부 정책 기대감 반영
NH투자증권 "글로벌 경기 코스피 흐름에 더 큰 영향"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3-19 11:17

▲ ⓒ연합뉴스

헌법 개정으로 직선제로 치러진 '13∼18대' 대통령 체제 출범 후 1년 간 코스피지수가 4차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명박, 박근혜 전 행정부 시절의 경우 새 정부 출범에도 지수는 하락했다.

19일 한국거래소가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된 이후 역대 대선 전날부터 대선 후 1년간 코스피 등락률을 파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대선공약 이행을 위한 대규모 투자 등 새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에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지수가 가장 높게 상승한 기간은 노태우 정부 시절로 상승률이 91.02%에 달했다. 코스피는 1987년 제13대 대선 전날인 12월 15일 '472.17'에서 1988년 12월 16일 '901.96'으로 급상승했다.

이어 김영삼 정부(660.6→864, 30.79%), 김대중 정부(418.49→524.85, 25.42%), 노무현 정부(709.22→811.2, 14.38%)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들어선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36.56% 하락했다.

2007년 17대 대선 전날인 12월18일 '1861.47'에서 1년 후인 2008년 12월19일 '1180.97'까지 후퇴한 것이다. 뒤이어 들어선 박근혜 정부 시절 역시 코스피지수가 떨어졌다. 2012년 18대 대선 전날인 12월18일 '1983.07'이던 코스피는 2013년 12월19일 '1975.65'로 밀렸다.

역대 대선 전 50일부터 대선 전날까지 코스피 추이를 보면 13대(-8.70%)와 15대(-17.40%), 17대(-9.30%) 대선 전에는 내렸고, 14대(9.05%)와 16대(7.78%), 18대(4.40%) 대선 전에는 올랐다. 이 경우 하락 폭이 상승 폭보다 상대적으로 더 컸다.

이와 관련 NH투자증권은 "이명박 정부 당시에는 집권 초 미국발 금융위기로 코스피 하락 폭이 컸다"면서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글로벌 경기가 코스피 흐름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게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