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5일 18: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건설, 총 4조1440억원 규모 이란 민자발전소 진출

국내 건설사 중 이란 민자발전시장 진출 최초
오는 2020년 하반기 상업운전 목표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3-19 16:41

▲ SK건설은 지난 17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UNIT 그룹과 이란 민자발전사업권 확보를 위해 UNIT 인터내셔널 에너지사의 주식 30%를 인수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안재현 SK건설 대표(왼쪽 두번째), 위날 아이살 UNIT 그룹 회장(오른쪽 두번째),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가운데)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건설
SK건설은 총 사업비 34억 유로(4조1440억원)인 5000MW규모의 가스복합화력 민자발전사업권을 수주했다. 국내 건설사 중 이란 민자발전시장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다.

SK건설은 지난 17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UNIT 그룹과 이란 민자발전사업권 확보를 위해 UNIT 인터내셔널 에너지사의 주식 30%를 인수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UNIT 인터내셔널 에너지는 UNIT 그룹이 터키에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앞서 지난 1월 23일 이란 정부로부터 가스복합화력 민자발전사업권을 확보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이란 내 5개 지역에 5기의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프로젝트로 이란에서 추진되고 있는 발전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발전소의 총 발전용량이 5000MW이며 총 사업비는 34억 유로, 공사비는 25억 유로(3조470억여원)에 달한다.

SK건설은 발전소 공사를 도맡아 수행할 뿐만 아니라 완공 후에도 30%의 지분을 갖고 UNIT 그룹(지분 70%)과 공동으로 운영에 참여하게 된다.

SK건설은 2018년 1월 사베(Saveh), 자헤단(Zahedan) 2개 지역에 각각 1200MW, 880MW 규모의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공사에 들어간 후 순차적으로 나머지 3개 지역에서도 공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공사기간은 대략 30개월이며 오는 2020년 하반기부터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계약식에는 안재현 SK건설 글로벌비즈 대표, 위날 아이살 UNIT 그룹 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대한민국 정부 대표로 터키를 방문 중인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내 건설사의 해외건설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참관했다.

강호인 장관은 "SK건설의 이란 복합화력발전사업 참여가 향후 이란과의 인프라 협력에 기념비적인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재현 SK건설 대표는 "SK건설이 이란에서 가장 큰 규모의 가스복합화력 민자발전사업권을 확보하며 이란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됐다"며 "사업비가 4조원이 넘는 초대형 사업인 만큼 SK건설의 개발형사업의 수행경험을 살려 고품질의 발전소를 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