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4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D-1

박 대통령, 대부분 '모르쇠·부인' 전략 전망
포토라인서 첫 육성 메시지 주목…10시간 이상 고강도 조사 유력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3-20 09:13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는 2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파면된지 11일 만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1일 오전 9시 30분 박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불소추 특권을 내려놓은 박 전 대통령은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조사에 임하게 됐다. 헌정 사상 첫번째 탄핵대통령에 이어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겪게 됐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는 건 노태우·전두환·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다.

이번 박 전 대통령의 조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사에선 △삼성 특혜와 관련한 뇌물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및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연결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문서 유출 등이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조사는 한웅재 중앙지검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장소는 특수1부가 있는 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조사실이 유력하다.

박 전 대통령측과 검찰은 법리 싸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거나 자신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께 삼성동 자택을 나서 차를 타고 검찰의 통보 시간 즈음 중앙지검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도착하면 출입문 앞 노란색 테이프로 표시된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게 된다. 유례없는 '파면된 전직 대통령'의 피의자 출석을 앞두고 중앙지검에선 포토라인 설치와 당일 취재진 출입 신청 절차 등 준비 작업이 진행됐다.

파면 결정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박 전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직접 검찰 수사에 임하는 소회나 국민에 대한 입장 등을 말할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박 전 대통령은 12일 청와대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간 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간략한 입장을 내놨을 뿐 육성으로 의견을 밝히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