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아차 쏘울 전기차 '우도 첫 렌트카'…100대 판매

제주 우도의 첫 렌터카 업체와 공급 계약 체결
"높은 상품성과 넓은 실내 공간 등 강점"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3-20 09:08

▲ 기아차 관계자와 우도전기차렌트카 관계자가 쏘울EV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제주 우도(牛島)의 첫 렌터카 업체에 쏘울 EV 100대를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렌터카 업체인 ‘우도전기렌트카’는 우도 최초의 현지 렌터카 업체로, 이번에 쏘울 EV가 영업용 차량으로 선정되면서 ‘우도의 첫 렌터카' 타이틀은 쏘울 EV가 얻게 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등 강점 덕분에 쏘울EV가 우도의 첫 렌터카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쏘울 EV와 함께 여행지에서 즐거운 추억도 쌓고 쏘울 EV의 높은 상품성을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쏘울 EV는 기아차가 2014년 소형 CUV 쏘울을 기반으로 출시한 전기차로 지난해 글로벌 판매 2만 1000대를 돌파해 국산 전기차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린 간판 모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