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순실 강요·특혜' 포스코 경영진 증인 출석

권오준 포스코 회장 증인으로 신문…현대차도 증인 출석 예정
포스코·현대차 등 기업 조사 줄줄이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3-20 11:19

▲ 권오준 포스코 회장. ⓒ포스코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사업상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난 기업 임원들이 법정 증언에 나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 재판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권 회장은 미르·K재단에 출연한 경위를 비롯해 포스코 계열사 산하에 펜싱팀을 창단하고 그 매니지먼트를 최씨 소유의 더블루K에 맡긴 과정을 진술할 전망이다.

포스코 계열사였던 광고회사 포레카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안종범 전 수석으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았는지도 증언한다.

권 회장에 앞서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해외출장으로 출석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최 씨 지인이 운영하는 흡착제 제조업체 KD코퍼레이션과 납품 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기회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D코퍼레이션의 이모 대표도 납품 계약 과정을 설명한다.

오후 4시엔 미르·K재단 설립 과정에 관여했던 최상목 당시 경제금융비서관(현 기획재정부 1차관)이 증인으로 나온다.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함께 최씨가 '기획 폭로자'로 지목한 류상영 전 더운트 부장도 증인으로 다시 소환됐지만, 연락 두절된 상태라 출석은 기대하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