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4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상품정보제공에서 피해구제까지…'행복드림' 21일 정식 개통

1단계 서비스 실시..국표원·소비자원 등 33개 기관 참여
합리적인 소비환경 조성 기대..올 연말 車·금융 등 분야 확대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03-20 11:59

▲ '행복드림' 서비스 상품 안전정보 확인 이용방법.ⓒ공정위

▲ 상담신청 또는 피해구제 신청방법.ⓒ공정위

[세종=서병곤 기자] 인터넷 포털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상품구매 전 상품정보 제공부터 상품 사용으로 인한 피해의 구제신청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이하 행복드림)' 21일부터 정식 개통에 들어간다고 공정거래위원회가 20일 밝혔다.

그동안 결합이 발견된 상품이 온라인상에서 계속 판매되거나 국민들이 리콜정보를 접하지 못해 보상받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해 왔다.

또한 피해구제 업무도 기관별로 분리 운영되고 있어 피해구제기관과 절차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고, 온라인 피해구제 신청수단도 미비한 실정이었다.

이번에 행복드림이 정식 개통되면 이같은 애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21일부터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지난해 말 구축이 완료된 1단계 서비스다.

구체적으로 국민들이 국민생활에 기초가 되는 식품·공산품에 대한 리콜·인증(KC·친환경표지 등)정보, 축산물 이력정보, 병행수입상품 통관정보, 상품바코드 기본정보(규격·원산지 등)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국가기술표준원(KC인증·안전정보), 식품의약품안전처(식품안전정보), 관세청(병행수입상품 통관정보), 농림부(축산물이력정보), 환경부(친환경표지인증정보), 대한상공회의소(상품표준바코드정보) 등 7곳 기관이 정보 제공에 나선다.

사용방법은 구매하고자 하는 상품에 부착된 바코드를 앱으로 찍으면 상품의 리콜·위해정보 유무, 상세 리콜사유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축산물 이력번호를 앱에 입력하면 생산·도축·가공 정보, 등급·백신 접종 정보 등 유통이력을, 병행수입상품은 수입자, 상표명 등 통관정보를 알 수 있다.

소비자가 구매한 상품을 '관심상품'으로 등록해 두면 이후 리콜·위해 사항 발생시 알림 메시지를 통해 관련 정보도 통보받을 수 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단체연합회, 의약품안전관리원, 학교안전공제회(18개), 새마을금고, 특허청, 질병관리본부, 법률구조공단, 한국석유관리원 등 26개 기관을 통해 상담 또는 피해구제 신청을 할 수 있다.

가령 소비자가 소관 피해구제 기관을 아는 경우 행복드림에서 해당기관을 선택해 상담을 신청하면 되고, 피해구제 신청 시 해당기관에서 요구하는 신청양식과 증빙서류를 구비해 등록하면 된다.

소관 기관을 모르는 경우에는 행복드림에서 처리분야 또는 피해내용 검색을 통해 해당 기관을 확인.선택하거나 상담(온라인, 전화)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자신이 입은 피해의 구제가능성, 구제범위 등을 스스로 알아볼 수 있는 자가진단서비스, 유사 사례 조회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해당 신청건은 각 구제기관에서 조사, 조정절차를 진행하고 소비자는 행복드림 포털, 앱을 통해 진행상황과 처리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장덕진 공정위 소비자정책국장은 "행복드림이 국민들이 어떤 상품을 선택할지를 합리적으로 결정하고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한 국민들이 손쉽게 상품정보를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기업들이 보다 안전하고 품질 좋은 상품 생산을 위해 주의를 더 기울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올해 말까지 2단계 구축사업을 완료해 화장품·의약품·자동차의 리콜·인증정보, 국외리콜정보, 금융상품정보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안전정보는 물론 의료·금융·주택 등 분야별 피해구제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참여하는 기관은 금융감독원, 국토교통부 등 14개 정보제공기관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환경분쟁조정위원회, 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 등 43개 피해구제기관이다.

이밖에도 행복드림 개시와 함께 '불편사항을 찾아주세요' 이벤트를 진행해 이용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시스템 보완·개선에 참고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