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천~김포 고속도로 23일 개통…25분만에 주파 가능

수도권 서부 소통 원활·연 2150억 물류비 절감
국토부 "지역발전 및 인천항 경쟁력 강화 기대"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03-20 12:38

▲ 인천~김포 고속도로 위치도ⓒ국토부
[세종=서병곤 기자] 앞으로 인천 송도에서 김포 한강까지 25분 만에 주파가 가능해진다.

또한 해당 구간까지 연간 2150억원의 물류비도 절감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수도권 제2외곽순환 고속도로 중 인천~김포 구간의 공사를 완료하고 23일 자정(0시)부터 해당 고속도로를 개통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천~김포 고속도로(총 28.88km)는 인천 중구에서 경기 김포를 연결하는 왕복 4∼6차선 도로로 1조7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고속도로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남청라, 북청라, 검단양촌, 대곶, 서김포통진 5개 나들목(IC)을 설치했으며, 주거 및 자연환경 훼손 최소화를 위해 전체 구간의 55%를 터널, 지하차도 및 교량으로 건설했다.

이번 인천~김포 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 서부의 남북 방향 접근성이 향상되고, 경인고속도로 등 인근 도로들의 교통 혼잡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인천 송도에서 김포 한강 신도시로 가는 경우 기존보다 거리가 7.6㎞ 짧아지고, 시간도 40∼60분 단축돼 25분이면 도달할 수 있게 뙜다.

또한 인천항과 배후 물류단지 및 인근 산업단지를 오고 가는 물동량의 효율적인 처리로 연간 2150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통행료는 도로공사에서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 대비 1.1배 수준으로 전 구간 주행 시 승용차 기준 2600원이다.

이우제 국토부 도로투자지원과장은 "인천~김포 고속도로 개통으로 인천·김포 등 수도권 서부의 교통여건이 좋아져, 지역발전이 가속화되고 인천항의 경쟁력 강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