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17: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감원·경찰청, "ATM·CD기 악성코드 감염…조사중"

악성코드 감염 우려 ATM 63대 이용 고객정보 금융사 즉시 전달
정보유출 가능성 큰 2500여 고객에 재발급·비밀번호 변경 안내

박종진 기자 (truth@ebn.co.kr)

등록 : 2017-03-20 19:00

▲ 금융감독원 여의도 본원 표지석. ⓒEBN 박종진기자

편의점·대형마트 등에 설치된 중소기업 A사의 ATM기기와 CD기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카드정보 유출 등의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4일 경찰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A사가 운영하는 ATM이 악성코드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해 조사했고, 일부 ATM의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A사는 지난 16일부터 경찰청 수사와 함께 금감원 현장검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는 300만원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금감원은 사실 확인 직후인 지난 15일 악성코드 감염 및 이에 따른 카드정보 유출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정보유출 가능성이 일부라도 있는 카드 정보를 A사측에서 35개 해당 금융회사에 즉시 전달하도록 조치했다. 악성코드 감염이 우려되는 ATM기기는 총 63개로 분석됐다.

또 같은날 16개 은행 등이 참석한 금융권 회의를 소집해 해외 ATM에서 해당 카드정보를 이용한 마그네틱 카드의 현금인출을 차단하는 등 인증을 강화하고 신용카드 부정승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도록 조치했다.

은행과 카드사에는 정보유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 고객(2500여개 카드정보 추정)에 대해서는 카드 재발급 또는 비밀번호를 즉시 변경할 것을 개별 안내하도록 지도했다.

이와 함께 전날 추가사고 발생 방지 및 보안 강화를 위해 금융회사와 금융보안원 공동으로 모든 밴(VAN)사에 대해 특별점검을 착수하도록 조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밴사가 외부 침해에 대비해 금융회사에 준하는 보안대책을 마련하도록 제휴 금융회사를 통해 적극 지도할 계획"이라며 "경찰청과 협력해 카드정보의 유출 범위.규모 등이 확정되는 대로 해당 금융회사에 통보해 필요한 추가조치를 취하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비자에는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카드 부정사용에 대비하여 금융회사가 카드 정보유출 우려가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인증 강화조치에 나설 경우 다소 불편하더라도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금융회사로부터 카드정보 유출 가능성이 높다고 안내받는 경우에는 안내에 따라 카드를 교체하거나 비밀번호를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회사들은 만일 카드정보 유출로 인해 부정인출 또는 부정사용이 발생하는 경우에도 금융소비자에게는 금전적 피해가 일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