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5일 15: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홍라희 주식평가액 2조2690억…"핵심계열사 1대주주 가능"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과정 핵으로 떠올라…역할 커질것
이재용·부진·서현 삼남매 보유 상장 주식재산은 줄어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7-03-21 08:38

▲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연합뉴스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최근 보유주식 평가액이 급증해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과정에서 역할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현행 상속법을 적용하면 홍 전 과장은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의 개인 1대 주주가 될 수 있다. 홍 전 관장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어머니다.

홍 전 관장의 여동생과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등 남동생 2명이 보유한 주식평가액도 삼성전자의 사상최고가 행진에 크게 불어났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일 기준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평가액은 2조2690억원으로 전년 대비 64.6% 급증했다.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 증가율은 1조원대 주식부호 23명 중 가장 높다. 주식부호 순위도 1년 전 16위에서 현재 7위로 껑충 뛰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삼성전자의 지분 0.77%가 전부다.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과정에서도 홍 전 관장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별도의 증여 계획 없이 현 상속법에 따라 지분 상속이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등 핵심 계열사의 개인주주 중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한다. 개인 1대 주주 반열에 오르게 되는 셈이다.

현행법상 상속재산은 배우자와 자녀가 1.5대 1의 비율로 나눠 갖게 돼 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삼성전자의 주식 가치는 현재 시세로 평가하면 추가로 4조원 넘게 불어날 전망이다.

최근 홍 전 관장의 친남매들도 보유주식 평가액이 크게 늘고 있다.

동생인 홍석조 비지에프리테일 회장은 보유 상장 주식재산이 1조6254억원으로 평가됐다. 주식부호 순위도 13위에서 11위로 2계단 올라갔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과 홍라영 전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의 상장주식 보유액도 각각 498억원, 3306억원으로 1년 새 500억원 이상씩 늘어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2025억원)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8284억원),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1조8284억원) 등 삼남매의 보유 상장 주식재산은 1년 전보다 모두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