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09: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해상, 서울 등 대도시 4곳서 '희망 한 그루' 봉사

박종진 기자 (truth@ebn.co.kr)

등록 : 2017-03-27 08:31

▲ 지난 25일 현대해상의 '희망 한 그루' 행사에 참여한 직원과 가족. ⓒ현대해상

현대해상이 서울 등 전국 대도시 4곳에서 나무·꽃 심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현대해상은 지난 25일 서울·대전·부산·대구 4개 지역에서 직원 및 가족 3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자연 환경 개선을 위한 나무와 꽃 심기 봉사활동 '희망 한 그루'를 시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현대해상이 지난 2014년부터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진행해 온 가족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올해에는 기존 서울 지역에서만 시행하던 것을 전국 4개 지역(대전·광주·부산·대구)까지 확대했다.

행사에 참여한 현대해상 직원 및 가족들은 난지도 하늘공원(서울), 평강의 집(대전), 온천천(부산), 대구아동복지센터(대구)에서 나무 300여 그루와 꽃 2000송이를 심었다.

서울 및 대구 지역에서는 나무와 화단에 가족들의 이름이 새겨진 표찰과 명패를 달아 직접 심은 나무와 꽃이 자라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게 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서울 지역 행사에 참여한 류동철 현대해상 차장은 "난지도에서도 가장 척박한 땅인 하늘공원 경사로에 '희망 한 그루' 숲을 일궈 보람을 느꼈다"며 "아이들과 함께 봉사를 하니 가족 간에 유대감도 더욱 돈독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오는 4월1일 광주지역에서도 '희망 한 그루'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매 분기마다 전국 5개 지역에서 가족과 사회에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봉사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