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21: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에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선임

제16대 회장 취임…임기 2년
"조선해양플랜트 세계 1위 굳건히 지킬 것"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3-27 08:58

▲ 강환구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을 제16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강환구 회장의 임기는 2019년 3월 24일까지 2년이다.

강 회장은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79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설계·생산·기획 등 조선사업의 주요 분야를 두루 거친 조선 전문가다.

2014년 10월부터 2년 간 현대미포조선 사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 10월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강 회장은 "조선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조선해양플랜트협회 회장직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혁신을 통한 경쟁력 복원으로 조선해양플랜트 부문에서 세계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협회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한진중공업, 성동조선해양, 대선조선 등 8개 조선사가 회원사로 구성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