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4일 12: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부, 부산·고양 스마트시티 데이터 활용 서비스 공모전 개최

4월 24일~5월 30일까지 진행
스마트시티 데이터 민간에 개방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4-24 06:00

▲ ⓒ미래부

미래창조과학부는 제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지능정보사회의 핵심 산업인 스마트시티 활성화를 위해 2017 스마트시티(부산.고양) 데이터 활용 서비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사물인터넷(IoT)으로 교통체증, 환경오염 등 도시문제 해결형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시민이 직접 체험하며 효과를 검증하는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사업을 부산과 고양에서 추진 중이다.

도시 곳곳에 설치된 IoT 센서와 기기로부터 수집된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공유해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창의적인 제품·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전은 4월 24일부터 5월 30일까지 ICT 중소기업,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서비스 상용화’와 ‘서비스 아이디어’ 부문으로 구성된다.

‘서비스 상용화’ 부문은 부산시 스마트시티 서비스 안전·교통 분야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제품·서비스의 상용화를 지원한다.

‘서비스 아이디어’ 부문은 고양시 스마트시티 서비스 환경 분야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아이디어가 제품·서비스로 구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모안내서와 제출양식은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문별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5월 3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부문별 지원방법 및 절차 등을 안내하는 설명회를 4월 28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미래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그간 부산과 고양에서 진행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가 민간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가 축적되고, 민간에서 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인 서비스가 창출되는 선순환적인 생태계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