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5일 17: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호중 정책위의장 "국책은행 적폐가 조선산업 망가트렸다"

국책은행 주도 구조조정이 한국 조선업계 경영위기 더욱 악화시켜
"은행 퇴직자가 왜 조선소 임원으로 가나" 대선 후 개선방안 모색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4-24 17:37

▲ 윤호중 정책위의장(사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이 정책협약식 체결 후 백형록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사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황우찬 금속노조 부위원장(사진 오른쪽에서 일곱 번째) 등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EBN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국내 중소조선소들의 채권단으로 있는 국책은행들에 대해 ‘적폐 중의 적폐’라며 새정권 출범 이후 본격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윤 의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조선업종노조연대 정책협약식’에 참석해 한국 조선산업을 망가트린 주범으로 국책은행을 지적했다.

“지금까지 국내 조선소들의 채권단으로 있는 국책은행들이 구조조정을 추진해왔으나 그 결과 현재 대부분의 중소조선소들은 문을 닫거나 경영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지적한 윤 의장은 “조선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없는 은행 고위 임원들이 퇴직 후 조선소 임원으로 자리를 옮기는 관행이 적폐를 더욱 키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 정부 출범 이후 국책은행들이 추진해왔던 구조조정 과정을 검토해 적폐는 청산하고 국내 조선소들이 살아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세계 1위 조선강국인 한국 조선업계가 무너져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국 조선소들은 올해도 채권단으로부터 추가적인 인력감축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요구받고 있으며 일감확보를 위한 수주영업에 나서더라도 ‘척당 1% 이상’이라는 수주 지침에 막혀 선수금환급보증(RG, Refund Guarantee) 발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같은 수주 지침에 대해 윤 의장은 “조선산업 관련 구체적인 내용은 앞으로 좀 더 깊이 있는 논의를 통해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조선노연은 24일 민중연합당 및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오는 25일 국민의당과도 국회에서 정책협약식을 체결할 예정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는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직접 방문해 정책협약식을 체결하며 ‘노동이 당당한 나라’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황우찬 조선노연 공동의장(전국금속노동조합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새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위한 고민 이전에 기존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을 막기 위한 고민이 먼저 이뤄져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6만여명에 이어 올해도 지난해 못지않은 조선업계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세계 1위인 조선산업에서 20만개에 달하는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을 막아내지 못하면 조선강국을 자부하고 있는 한국 조선산업도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