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23: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감독하는 '민간 감독위원회' 내달 초 발족

조선업·구조조정·회계 등 7~8명으로 구성
실사 결과 검증…구조조정 이행 여부 점검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4-26 08:33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의 자구계획 이행과 구조조정 과정을 감독하는 민간 감독위원회가 내달 초 발족한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KDB산업은행은 현재 관리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인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 7∼8명 내외로 구성될 관리위원회는 내달 초 확정될 예정이다.

위원들은 조선업계, 구조조정, 회계, 법무, 경영 일반 등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들은 우선 대우조선의 자구계획이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점검·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매년 회계법인으로부터 나온 실사 결과를 검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구조조정 계획을 점검·조정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산은과 수출입은행은 실무지원단을 만들어 관리위원회의 업무를 보조할 계획이다.

한편 대우조선은 인력 감축, 자산 매각 등을 통한 5조3000억원 규모의 자구 계획안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자구계획안은 작년 말 기준으로 1조8000억원(34%)을 이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