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7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쌍용차, 4월 내수 8.6%↓…"G4렉스턴 대기수요 탓(?)"

내수 8346대, 수출 2725대 총 1만1071대 전년비 17.8% 감소
티볼리 브랜드 내수서 5000대 이상 판매 유지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5-02 15:08

▲ G4렉스턴ⓒ쌍용차

쌍용자동차의 4월 내수판매가 감소세를 나타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 4월 내수 8346대, 수출 2725대를 포함 총 1만1071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17.8% 감소한 실적이다. 내수판매는 8.6% 감소했다. 쌍용차는 5월 출시 예정인 G4 렉스턴의 대기수요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7.1% 큰 폭으로 감소했다.

다만 쌍용차는 대형 프리미엄 SUV인 G4 렉스턴의 사전 계약이 일주일 만에 3500대를 넘어서는 등 대형 SUV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출고가 시작되는 이달부터 판매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G4 렉스턴의 사전계약 물량은 대형 SUV라는 점을 감안할 때 상당히 고무적인 수량"이라며 "G4 렉스턴 출시를 통해 대형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해 나감으로써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