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21: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희림, 송도 6·8공구 개발사업자 선정

포스코건설·GS건설 등과 컨소시엄 구성
68전망대·청년창원지원 시설 등 제안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5-11 10:22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6·8공구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대상산업 컨소시엄에는 희림을 비롯해 포스코건설, GS건설, 한국산업은행, 메리츠종합금융증권, 메리츠화재해상보험, 부국증권, 미래에셋대우 등이 참여했다.

대상산업 컨소시엄은 사업제안서에 68전망대 등 랜드마크 조성계획을 담았으며, 문화의거리 조성, 인천상공회의소 중소기업 제품 전시관 설립 등을 제안했다. 또 개발이익의 10%를 재투자해 학교시설을 확충하고 청년창업지원과 공동육아사업 등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도로, 공원부지의 기부채납 및 매년 별도의 재원을 마련해 인천지역 소외계층을 후원하고 청소년 장학금 지원사업 등도 추진해 지역사회 현안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벌여 나갈 예정이다.

송도 6·8공구 개발사업은 서울 여의도 면적 절반 크기인 128만㎡로, 개발사업비만 3~4조원 이상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구체적이고 세밀한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오는 8~9월 중에 본 사업 협약 체결을 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송도 6·8공구는 상업, 주거, 문화, 관광, 레저 등이 복합된 랜드마크로 개발될 계획"이라며 "세계 최고의 설계 기술력을 살려 컨소시엄에 참여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