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니스트, 연구 물품 구매 시스템 구축해 연구 수월성 확보

연구 물품 판매 및 관리하는 UCDC 개소식 11일 오전 11시 개최
물품 구매 시간 단축 및 가격 절감, 투명성 따른 연구 수월성 확보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5-11 17:18

▲ 정무영 유니스트(UNIST) 총장과 토니 아끼아리토(Tony Acciarito)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대표(제일 왼쪽)가 연구 물품 구매 과정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유니스트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다양한 연구 물품들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용 창구를 마련했다. 물품 구매에 따른 시간을 단축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연구자가 연구에만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것이다.

유니스트는 연구용 소모품과 시약류를 판매하고 관리하는 'UCDC(UNIST Central Distribution Center)'를 11일 오전 11시 개소했다고 밝혔다. UCDC는 기기가공동(107동) 내 위치하며 연구 목적에 따라 필요한 기기, 시약 및 실험용 소모품을 적시에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반적으로 연구용 소모품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연구실에서 개별적으로 구매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한 번에 많은 양의 물품을 구매하게 되고, 남는 물품은 해당 연구실에서 보관해야하는 비효율이 발생했다. 또 물품이 긴급히 필요한 경우 수급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UCDC가 개소됨에 따라 필요한 만큼의 물품을 적시에 구매할 수 있어 효율적인 구매가 가능하게 됐다. 구매 과정의 표준화에 따라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연구비 사용의 투명성을 확보했다.

물품을 주문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연구자가 UCDC 홈페이지에 접속해 필요한 물품을 주문하면 연구실로 배송된다. 통합 관리 시스템을 통해 배송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모바일 시스템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도 물품을 주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UCDC를 운영 및 관리하는 업체의 담당 직원이 상주해 구매 편의를 높였고, 별도의 위험물 창고를 운영해 위험물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연구자가 화학물질의 안전 관리 책임에 따른 부담을 덜게 된 것이다.

정무영 유니스트 총장은 "신속한 물품 공급을 통해 연구자들의 시간과 노력을 절약하고, 연구 수월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매진할 수 있는 편리하고, 생산적인 연구 환경을 구축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UCDC의 운영 및 관리는 공개 입찰을 통해 30조 규모의 세계적인 과학기기 전문 업체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Thermo Fisher Scientific)'의 한국 지사인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가 담당한다.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코리아는 체계적인 물류 시스템을 활용해 소모품부터 분석기기에 이르는 방대한 제품군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측은 "UCDC와 같은 시스템은 아직 국내 대학에서 정착되지 않은 시스템이다"며 "UCDC가 다른 대학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는 모범사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