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8호선 연장 '별내선' 서울시 구간 발주…2022년 완공

1·2공구 총 2797억원, 7월부터 착공
별내~잠실 27분 강남 접근성 개선 기대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5-12 14:29

▲ 지하철 8호선 연장 노선도 ⓒ서울시청

서울 강동구 암사역에서 남양주시 별내를 연결하는 지하철 8호선 연장 서울시 구간이 빠르면 7월 착공한다.

서울시는 12일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건설사업 구간 중 서울시 시행 구간인 1,2공구의 공사를 발주한다고 밝혔다.

별내선은 현재 운행 중인 지하철 8호선 종점역인 암사역을 시작으로 한강 하부를 통과해 구리시를 지나 남양주시 별내읍까지 12.9㎞를 연장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암사동과 한강 하부를 지하로 통과해 구리시 토평동까지 연결하는 1,2공구 3.72㎞ 구간의 공사를 맡는다.

총 사업비는 1조3184억원이며, 서울시 구간은 1공구(암사동~암사현대홈타운) 1037억원, 2공구(암사현대홈타운~구리시 토평동) 1760억원 등 총 2797억원이다. 1공구는 기타공사로, 2공구는 대안공사로 시행된다.

서울시는 낙찰자가 결정되면 1공구는 7월, 2공구는 10월 착공 예정으로, 2022년 완공 목표다. 경기도 구간인 3~6공구 9.18㎞는 턴키 방식으로 발주해 작년 5월부터 공사 중이다.

별내선이 완공되면 남양주시 별내에서 송파구 잠실까지 이동 시간이 27분이면 닿을 수 있어 경기도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이 크게 개선할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