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0: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이트진로, 日 편의점 로손과 제3맥주 수출 계약

일본 전국 1만2000개 편의점에 '골드마스터' 출시
초도 물량 21만 상자 수출, 연간 200만 상자 목표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5-15 15:44

▲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일본 대형편의점 '로손(Lawson)'과 제3맥주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제3맥주는 소량의 맥아를 포함 옥수수, 쌀, 콩 등의 부원료에 주정을 활용해 맥주 맛을 낸 리큐르 제품을 말한다.

맥아 비율에 따라 주세를 차등 적용하는 일본에서는 제3맥주의 주세가 일반 맥주의 절반 이하로 저렴 할뿐만 아니라 품질도 좋아 인기를 끌고 있다.

로손과 수출계약을 맺은 제3맥주는 '골드마스터'라는 브랜드로 로손의 PB(Private Brand) 제품이다.
제품군은 레귤러와 당질 70%오프(당분을 70% 줄인 제품) 두 종류로 350㎖캔과 500㎖캔 두 가지 용량이다. 알코올 도수는 레귤러는 6%, 당질 70%오프는 4.5%다. 이 제품은 지난달 25일부터 일본 내 1만2000개 로손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4월에 초도 물량 21만 상자(350㎖*24캔)를 수출했다. 올해 총 200만 상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제3맥주가 첫 등장한 2004년 해외기업으로는 최초로 일본에 제3맥주를 수출하기 시작했다.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일본에 수출한 제3맥주는 약 3800만 달러 규모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제3맥주가 등장한 초기부터 수출할 정도로 일본 바이어들에게 당사의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유통사들과 계약을 맺어왔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최근 국내에서도 발포주 필라이트를 출시해 소비자들로부터 크게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