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허창수 GS 회장 "현장 혁신이 일자리 창출 밑거름"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 개최…혁신사례 및 성공체험 공유
"모든 변화·혁신 현장에서 시작…새롭게 도전하는 열정" 강조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5-17 09:01

▲ GS 허창수 회장
GS는 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허창수 GS 회장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CEO 및 임원들과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8회째를 맞는 포럼은 GS 계열사들의 경영혁신 성공사례 및 성과 공유를 통해 그룹 내 변화를 확산시키려는 취지다.

허창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은 현장에서 일궈낸 혁신사례와 성공체험을 공유함으로써 변화와 혁신의 DNA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공유한 사례에 대해 사업모델 개발, 벤처 육성 등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이어 허 회장은 "최근 경영환경은 속도뿐만 아니라 방향도 예측하기 어렵다"며 "고객과 시장의 트렌드를 면밀히 분석해 기존에 해보지 않았던 다양한 방법으로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허 회장은 "장기적으로 큰 그림을 그리며 다양한 시행착오와 성공 경험을 꾸준히 쌓아가면 GS만의 독보적 역량이 구축돼 탁월한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실패에 낙담하거나 과거 성공에 안주하지 말고 끊임없이 새롭게 도전하는 열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시장의 변화를 가장 먼저 감지하는 곳도 현장이고 프로세스의 문제점을 가장 먼저 느끼는 곳도 현장"이라며 "모든 변화와 혁신은 현장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는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글로벌 GS건설 등 주요 계열사들이 참여했다. 사업모델 개발, 수익성 개선, 벤처육성, 공정 개선을 통한 고객관계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장의 경영혁신 성과를 소개했다.

GS리테일은 급변하는 고객과 트렌드에 대응해 GS25의 모바일 플랫폼 '나만의 냉장고'를 소개했다.

GS칼텍스는 '여수공장 최적화를 통한 고도화시설(VRHCR) 전환율 증가' 사례를 발표했다. "중질유를 분해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고도화시설의 전환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여 공정 개조 이후 연간 수 백 억원의 추가 수익을 창출했다"고 소개했다.

GS건설은 '대규모 단독주택용지 개발사업' 사례를 알렸다. "아파트로 대표되는 부동산 시장에서 아파트 건립가능 부지 공급은 줄고 시장 경쟁은 심화되고 있다"며 "'자이더빌리지' 등 미래 주택사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발표했다.

GS EPS는 '바이오메스 발전소 수익성 향상' 사례를 통해 "전력판매단가는 50% 이상 하락하고 연료가격은 상승하는 어려운 사업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료(우드칩)의 사용량을 증가시키면서 연료 품질관리를 통해 이물질 발생율을 획기적으로 낮췄다"고 소개했다.

이 외에 GS홈쇼핑의 '벤처투자팀을 통한 벤처 육성 및 협업사업모델 개발', GS글로벌의 '발전연료 사업의 안정적 공급기반 구축' 등의 성공사례 발표가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