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2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디캠프, 홍콩에서 '한국 핀테크' 알렸다

홍콩 사이버포트와 '핀테크 O2O 컨퍼런스' 행사 진행
6개 핀테크 스타트업·투자자들 앞에서 서비스 발표

유승열 기자 (ysy@ebn.co.kr)

등록 : 2017-05-19 11:58

▲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운영중인 창업지원센터 디캠프(D.CAMP)가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들의 홍콩 진출을 돕기 위한 행사를 홍콩 현지에서 성공리에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디캠프는 18일 오후 홍콩 사이버포트 및 넥스체인지·한국 데일리금융그룹과 함께 '핀테크 O2O 컨퍼런스' 행사를 진행해 한국 핀테크 산업 현황을 알리고 핀테크 스타트업들을 선보였다. 행사에는 6개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행사는 △기조연설 △유망 스타트업 소개 △패널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이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변화에 관해, 홍병철 레드헤링 대표는 한국 핀테크 산업 현황에 관해,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 센터장은 센터의 역할에 관해 발표했다.

이어 디캠프와 데일리금융그룹이 선발한 6개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들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각사의 비즈니스 현황을 설명하고 청중들의 질문에 답변했다.

행사에 참가한 6개 핀테크 스타트업은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스타트업인 스마트포캐스트 △통합 보험관리 '보맵' 서비스를 하는 레드벨벳벤처스 △사이버 보안 서비스를 하는 딥로그(deeplog.ai) △주식형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뉴지스탁 △AI 기반 머신러닝 빅데이터 스타트업 솔리드웨어 △국내 최대 핀테크 기업인 데일리금융그룹 등이다.

이어 '인공지능(AI)과 로봇, 핀테크의 미래'란 주제로 이뤄진 패널 토론에서는 김강모 딥로그 대표·김재범 스마트포캐스트 이사·엄수원 솔리드웨어 대표·데일리금융그룹 김민호 이사가 참가해 인공지능이 가져올 금융산업의 변화·인공지능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 등에 관해 얘기했다.

디캠프와 데일리금융그룹이 구성한 한국 핀테크 대표단은 17일부터 19일까지 '핀테크 O2O' 참가 외에도 벡터, 클릭벤처스 등 홍콩 벤처투자사와 수퍼차저, 액센추어 등 액셀러레이터(성장지원기업)를 방문해 각사의 핀테크 서비스를 소개했다.

류준우 레드벨벳 대표는 "홍콩의 투자자, 보험사 관계자 등을 만나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홍콩을 교두보로 중국과 동남아까지 진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재범 스마트포캐스트 이사는 "홍콩을 해외 진출 교두보로 삼기로 했다"고 했고, 김강모 딥로그 대표는 "어렵게만 느껴졌던 해외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