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노그리드 "4차산업 현장서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 만든다"

국산 클라우드 기술 우수성 통한 분야별 생태계 구축 강화
IaaS, PaaS, SaaS와 국산서버 최적화한 어플라이언스 '제로스택' 통해 공공시장 진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6-08 15:42

▲ 모델이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 강화 전략을 알리고 있다.ⓒ이노그리드

정부가 실질적인 클라우드 산업 활성화를 위해 '2017년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시행계획'을 마련했다.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 이용확산, 클라우드 산업성장 조성, 원스톱 클라우드 조달체계, SW교육 의무화등을 구축해 본격적인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기업 (주)이노그리드는 이 같은 정부의 클라우드 활성화 정책과 4차산업혁명에 맞춰 국내 클라우드 분야별 전문 기업들과 연합해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 강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노그리드가 진행중인 국산클라우드 생태계는 크게 소프트웨어(SaaS), 인프라(IaaS), 플랫폼(PaaS), 어플라이언스 영역으로 구분된다.

laaS 영역은 이노그리드의 데이터센터 파트너사 스마일서브와 퍼블릭과 G클라우드사업을 협력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및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결합을 위해 아토리서치와 함께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아토리서치의 NFV솔루션 '아테네' 2.0을 연동해 한층 고도화되고 유연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공 및 기업에 제공한다.

SaaS 영역에서는 펜타시큐리티시스템과 웹방화벽 구축을 시작으로 보안분야를 지속 강화하기 위해 이노뎁과 CCTV시장을 위한 국산영상관리솔루션(VMS)를 함께 개발 중이다. PaaS 영역은 크로센트가 정부 표준 PaaS 플랫폼인 파스-타(PaaS-TA)를 기반으로 개발한 '파스엑스퍼트(PaaSXpert)'를 이노그리드 '클라우드잇'과 결합해 공공시장을 함께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 같은 전략으로 수행되는 laaS, PaaS, SaaS 서비스가 유기적으로 최적화될 수 있도록 '제로스택'(XERO STACK) 어플라이언스를 테라텍과 함께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국산서버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다양한 레퍼런스를 구축해 하반기 본격적인 상용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해 제니퍼소프트, 사이냅소프트, 티플러스, 라온시큐어, 솔리드이엔지, 에이블스토어 등이 이노그리드와 함께 협력하고 있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이사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서로 상생과 협력을 실천하며 국산클라우드 생태계를 함께 구축하고 있다"며 "4차산업의 현장에 국산클라우드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클라우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4차산업의 현장에 국산 클라우드가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오는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IaaS, SaaS, PaaS, 어플라이언스 사업전략과 사회적 파급력이 큰 선도사업 발굴 및 성공사례 발표, 국산 클라우드 에코시스템등을 공개하는 국산클라우드쇼 'IC3 2017' 컨퍼런스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