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주연 이스타항공 상무, 승무원 출신 첫 여성 임원 탄생

2017년 정기인사 통해 이주연 객실본부장 상무 승격
기내안전과 서비스·객실본부·450여명의 가장 큰 조직 이끌어나가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7-06-14 14:17

▲ 이주연 객실본부장.ⓒ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이 최근 정기인사를 통해 국내 민간항공사 최초로 승무원 출신의 여성 임원을 배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주인공은 이주연(53) 이스타항공 객실본부장으로 최근 단행된 정기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해 이스타항공에서 가장 큰 조직인 450여명의 객실본부를 이끄는 최초의 여성 임원이 됐다.

이스타항공 객실본부는 △승무원 교육훈련과 기내안전을 담당하는 안전훈련팀 △비행 업무 전반을 담당하는 객실승무팀 △기내안전 품질을 관리하는 객실품질그룹 △기내서비스 제공의 케이터링운영팀으로 구성돼 있다.

이 본부장은 지난 1987년부터 1998년까지 대한항공에서 객실승무원으로 근무하고 2009년 이스타항공에 합류하면서 전주에 위치한 예약센터장을 맡았다.

이후 2012년부터는 객실부문장과 교육훈련팀장을 역임했고, 2014년 9월부터 객실본부장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고객들의 기내 안전과 서비스를 총괄하는 객실본부의 수장으로서 업무 성과를 이어 나가며 이스타항공 객실본부 운영 시스템을 최고 수준으로 정착시켰다.

초기 단순한 음료와 간식 등의 기내서비스 메뉴를 큰 폭으로 다양화하고 기내식을 개발해 사전주문 서비스로 확장시켰다.

지방공항에서 운항하는 국제노선의 기내 서비스 확대를 위해 각 공항에 케이터링 사무실을 구축해 내외국인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맞춤 제품도 개발해 판매했다.

또한 이 본부장은 지난 2015년 8월 이희호 여사의 방북 일정과 같은해 10월 남북한 노동자 단체가 참여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방북 일정에도 수석 사무장으로 직접 탑승해 기내 안전과 서비스 업무를 총괄하면서 국내 LCC 최초의 서해 직항로를 통한 방북일정을 순조롭게 진행했다.

이주연 객실본부장은 "이스타항공이 대형항공사들의 독과점을 깬 것처럼 저비용항공사만의 개방적인 인사정책과 열린 경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직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과 회사의 가치향상을 이루어 직원들의 가치도 함께 높일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