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9일 10: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百, 한끼 단위 극소포장 상품 선 보여...'한끼밥상' 코너 운영

중량을 일반 상품의 60~90% 이상 줄인 포장 상품 100여 품목
매년 1인 가구 수 급증...롯데百 '한끼밥상' 코너 확대 운영 계획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06-18 10:00

▲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 고객들이 일반 상품과 극소포장 상품을 비교하는 모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19일부터 본점에서 다양한 식품을 한끼 분량으로 판매하는 '한끼밥상' 코너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매년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혼자 밥을 먹는 혼밥족이 늘면서 롯데백화점은 소포장 상품의 중량을 더 줄인 극소포장 상품을 선보이는 '한끼밥상' 코너를 기획했다. 백화점 업계에서 다양한 신선식품을 한끼 분량으로 포장한 상품 코너를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인 가구는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 수는 2010년 422만 가구로 전체 가구 수의 23.9%였지만, 2015년에는 520만 가구로 100만 가구 이상 늘면서 구성비가 27.2%로 증가했다.

2045년에는 1인 가구 수가 809만3000가구(36.3%)로 전체 가구 수의 삼분의 일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1인 가구의 혼밥족을 위한 '한끼밥상' 코너를 선보인다.

롯데백화점 본점의 '한끼밥상' 코너에서는 농산, 수산, 축산 등 다양한 식품 상품군에서 총 100여 품목의 상품을 선보인다. 중량은 일반 상품의 60%~90% 이상, 소포장 상품의 절반 이상 줄였다. 가격은 채소가 평균 1천원대, 과일이 2000원대, 소고기는 6000원대, 돼지고기는 3000원대, 생선은 2000원대다.

가장 많은 품목을 선보이는 농산에서는 다양한 채소와 과일의 한끼 단위 포장 상품을 준비했다. 채소의 경우 파, 양파, 버섯 등 식재료와 샐러리, 파프리카 등 샐러드 용으로 분류했으며 중량은 100~200g으로 구성했다.

다양한 제철 과일을 도시락 형태로 구성한 상품도 중량을 150~260g으로 낮춰 구성했다. 축산의 경우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부위별로 60~100g단위로 구성했다. 수산의 경우 고등어, 청어, 갈치 등 각종 생선을 1토막 단위로 구성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4월 말부터 본점에서 시범적으로 극소포장 코너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일 평균 이용자 수가 160여명 수준이었지만 한 달 만에 일 평균 이용자 수가 240여명으로 50% 이상 빠르게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은 극소포장 상품의 품목 수를 늘리고, 중량을 다양화하는 등 '한끼밥상'이라는 이름으로 극소포장 상품 코너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남기대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매년 1인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혼자 먹더라도 신선한 식품을 버릴 것 없이 소비할 수 있는 극소포장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향후에는 극소포장 상품의 품목 수 및 운영 규모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