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메마른 논 적신다”…아주산업, 레미콘차량 투입 농업용수 공급

일일 20대 총 100여대 레미콘차량 투입
성수기 기간 조업기간 줄여가며 지원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6-23 09:45

▲ 아주산업 소속 레미콘 차량들이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양노리 일원의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고 있다.ⓒ아주산업

아주산업이 가뭄피해가 심한 레미콘사업소 인근에 레미콘차량을 투입해 농업용수를 공급한다.

아주산업은 지난 22일부터 5일간 경기 수원 및 비봉사업소 인근지역에 총 600t 규모의 농업용수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논 3000㎡ 부지에는 약 40t 가량의 농업용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레미콘 차량 약 6대 분량에 해당한다.

특히 아주산업은 지자체의 협조를 얻어 일일 레미콘차량 20여대를 비봉면 쌍학리, 남전리, 양노리 등 농업용수가 턱없이 부족해 농작물이 말라가고 있는 농경지 약 5만㎡ 면적에 물을 대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아주산업은 또한 자체사업장에서 사용 중인 지하수를 확보해 대규모의 농업용수를 공급하기로 했다.

극심한 가뭄으로 인근지역의 댐과 저수지가 메말라 조달할 수 있는 취수원마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상일 아주산업 대표는 “작은 힘이나마 농가에 도움이 되고 시름에 빠진 농민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가뭄 피해지역에 대한 레미콘차량 지원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레미콘 기사들도 좋은일에 동참한다는 의미로 이번 지원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매우 감사한 마음”이라며 “앞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아픔을 나눌 수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