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4:0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통신비 인하’ 압박…이통사의 울며 겨자먹기 셈법

'25% 요금할인·지원금상한제 폐지'로 전략 수정 불가피
지원금 경쟁 확대 가능성에 미래부·이통사도 전망 제각각

정두리 기자 (duri22@ebn.co.kr)

등록 : 2017-06-23 14:14

▲ ⓒ연합뉴스
새정부의 통신비 인하 방안에 따라 이르면 9월 요금할인율이 현행 20%에서 25%로 확대되고, 10월부터는 단말기 지원금 상한제도 사라지게 됨에 따라 이동통신사들의 셈법도 더욱 복잡해졌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25% 요금할인으로 단말 지원금이 올라갈지를 두고 정부와 통신사 간 전망이 제각각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요금할인율이 오르면 지원금도 덩달아 오를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이통사가 당장 매출에 타격이 큰 요금할인으로 가입자가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해 지원금을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요금할인은 마케팅 비용과 매출을 함께 줄이는 반면, 지원금은 마케팅 비용과 매출을 동시에 늘리는 효과가 있다.

양환정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선택약정할인 20%를 도입했을 때 소비자가 단말기 선택약정 중 유리한 제도를 고르다보니 단말기 지원금이 선택약정 할인율에 근접하는 결과를 나타냈다"며 ”마찬가지로 25%로 할인율이 오른다면 지원금도 25% 수준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 국장은 “선택약정할인을 선택한 소비자들은 대부분 고가 요금제에 가입한 경우가 많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동통신 3사간 선택약정할인 소비자를 가져오기 위한 경쟁이 분명히 일어난다. 그에 상응해 단말기 지원금을 줄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지원금의 할인율은 15% 수준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금까지는 지원금이 상한제(33만원) 때문에 할인 폭이 요금할인에 못 미쳤지만, 10월 1일 상한제가 폐지되면 추가 상승 요인도 기대된다.

애초 상한제가 없어지더라도 프리미엄폰의 지원금은 크게 오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으나, 25% 요금할인이 등장함에 따라 매출 감소 부담이 커진 통신사로서는 셈법 계산이 복잡하게 됐다.

지원금 인상에 대해서는 이통사는 회의적인 시각이다. 매출 감소 요인이 산적한 상황에서 마케팅 비용을 늘릴 여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요금할인율이 오르면 지원금과 할인 격차는 더욱 벌어질 수 밖에 없다”면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구매 혜택의 선택 폭이 더욱 줄어들게 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앞으로 제조사의 움직임도 주시해야 한다. 제조사와 재원을 분담하는 지원금과 달리 요금할인은 통신사가 온전히 부담한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요금할인이 이른바 '남는 장사'이기 때문에 지원금을 굳이 올릴 이유가 없다.

설상가상 분리공시까지 도입될 경우 제조사가 출고가 인하 압박을 피하고자 오히려 지원금을 줄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결국 요금할인에 지원금 부담까지 져야 하는 통신사의 인상 여력은 더욱 어려울 수 있다.

이통사가 요금할인 가입 비율이 높은 신형 고가 단말기 위주로 지원금을 올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반대로 저가 단말기의 지원금은 줄어들 것이라는 시각이다.

현재 요금할인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30∼40%로 추정되는데, 이중 고가 단말기의 경우 70∼80%가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비 인하 발표에 따라 이동통신사들은 강력한 반발을 나타냄과 동시에 향후 시장을 이끌어나가기 위한 셈법이 분주해졌다”면서 “향후 소비자들은 우선 요금할인과 단말 지원금의 할인 폭을 상시 비교해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통사들은 약정할인율이 25%가 되면, 연간 매출이 5000억원이상 감소할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행정소송 등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선택약정할인 시행되기전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