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라이엇게임즈, '리프트 라이벌스' 일정 및 세부 내용 공개

한국 참여하는 리프트 라이벌스, 7월 6일부터 9일 4일간 대만 카오슝서 진행
스프링 스플릿 상위팀들 참여하는 지역 라이벌전 구도에 관심 집중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6-28 18:13

▲ 2017 리프트 라이벌스 공식 로고.ⓒ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는 지역대항전 형태의 새로운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리프트 라이벌스(Rift Rivals)'의 일정 및 세부 내용을 28일 공개했다.

리프트 라이벌스는 현재 전세계 13개 지역에서 열리고 있는 LoL e스포츠 리그를 5개 권역으로 구분해 진행한다. 한국(LCK)은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LMS)와 함께 7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대만 가오슝에 위치한 '가오슝 전람관(Kaohsiung Exhibi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대회에 참가한다. 6일과 7일 오후 3시(이하 한국 시간 기준)부터는 예선전이, 8일 오후 5시부터는 준결승전이,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5시부터는 결승전이 열린다.

6, 7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되는 예선전은 각 지역별로 같은 순위로 출전한 팀끼리 단판승으로 하루에 6경기가 진행되며 이틀간 총 12 경기가 펼쳐진다. 개막전은 스프링 스플릿 기준 지역 리그에서 3위를 차지한 LCK의 '삼성 갤럭시'와 LMS의 'J팀(J Team)'간 대결로 포문을 연다. 예선 결과를 합산해 1위를 기록한 지역은 결승에 곧바로 진출하며 나머지 지역은 준결승에 진출해 결승 진출을 위한 승부를 펼친다.

8, 9일 진행되는 준결승과 결승은 5판 3선승제로 진행되며, 각 지역의 4개 팀이 하나의 팀처럼 출전 순서와 전략을 함께 논의하며 경기에 임하게 된다.

총상금 규모는 14만4000달러로, 한 지역에서 4개 팀이 함께 출전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상금 역시 지역별로 네 팀이 나눠 가지게 된다. 1위를 차지한 지역은 각 팀 당 2만 달러, 총 8만 달러의 상금이 주어지며, 2위 지역은 각 팀 당 1만 달러씩 총 4만 달러, 3위 지역은 각 팀 당 6천 달러씩 총 2만4000달러의 상금이 주어진다.

리프트 라이벌스는 라이벌 지역들이 격돌하며 스프링 스플릿 상위권 팀들이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세계 최강으로 평가 받는 LCK, 한국 선수들이 합류해 매 대회마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LPL, 각종 글로벌 대회에서 LCK 팀들에 회심의 일격을 날려온 '복병' LMS가 한 대회에서 만나게 돼 각 지역 팬들의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8일 오후 8시에 예정된 LCK 1위 SK텔레콤 T1과 '한국 킬러' 플래시 울브즈 간의 매치가 대표적이다.

대만 가오슝에서 개최되는 리프트 라이벌스는 스포티비 게임즈와 OGN이 중계하며, 네이버, 아프리카TV 등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