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4일 17: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 벤처기업 사업화 지원 나선다

연 20개사 선정해 벤처 사업화 지원 예정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7-07 09:35

▲ 비즈콜라보레이션 2기 프로그램에 선발된 EYL사의 직원들이 초소형 양자난수생성기 개발과 KT 사업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KT

KT는 청년 창업 활성화 및 미래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창업·벤처기업과 KT간 사업화 연계 지원 프로그램 ‘비즈 콜라보레이션(Biz Collaboration) 2기’ 6개사를 선발했다고 7일 밝혔다.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은 KT가 벤처기업과의 공동사업화를 위해 연구개발은 물론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 및 마케팅·홍보 등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와 함께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3월에 1기 기업 7개를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연간 20개사를 선발하여 공동 상품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발된 6개사는 ▲루시드스톤(실감형 서비스 솔루션 개발), ▲씨큐앤비(범죄·화재 예방 시스템 개발), ▲하이디어솔루션즈(텔레케어 솔루션 개발), ▲투니드(웹툰/웹소설 콘텐츠 제작), ▲EYL(초소형 양자난수생성기 및 응용제품), ▲해거름(농업기술·자재 개발)으로, 선발과 동시에 KT 사업부서와 연결되어 연내 출시를 목표로 공동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한다.

한편, KT는 차세대 5대 플랫폼(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금융거래, 재난·안전, 기업·공공가치 향상) 분야에서 미래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외부의 우수한 혁신기업과의 협업에도 힘쓰고 있다.

실제로 KT는 화자인식 솔루션 개발업체 ‘파워보이스’와 협력해 목소리만으로 본인 인증이 가능한 KT인증앱을 출시하였고, 헬스바이크 제조기업 ‘지오아이티’와 함께 기가 IoT 헬스바이크를 공동 개발 하는 등 스타트업과의 사업협력을 활발히 진행해 오고 있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KT는 미래사업 추진을 위해 외부 혁신 기술에 대한 협력 기회를 항상 열어놓고 있다”며, “KT의 미래사업 협력 파트너 확보 차원에서 유망한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에 대한 육성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