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1: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호원의 부동산 톡톡] 다시 꿈틀대는 강남 부동산 시장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7-11 08:53

'어떤 규제에도 오뚝이처럼 일어서는 곳이 대한민국 부동산 1번지 강남이죠.'

기자는 강남 부동산을 취재할 때마다 이 같은 말을 자주 듣는다. 그렇다. 강남 부동산 값은 누른다고 쉽게 잡히지 않는다. 참여정부 당시 강남 부동산의 광풍을 경험했다. 지금 강남 재건축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집값 급등세와 닮은꼴이다.

참여정부는 2003년 말부터 강남 부동산 과열을 잡기 위해 30여건의 규제책을 내놓았지만, 강남 시장은 아랑곳없이 규제가 나올수록 집값은 더 올랐다.

지난해 11.3대책 약발도 두 달을 채 넘기지 못했다. 1억원 가량 빠졌던 개포지구 시세가 재건축 사업 가시화로 제자리를 찾았다. 서초와 송파, 강동구 주요 단지들도 마찬가지다. 그러면서 강남 재건축 광풍이 다시 불기 시작했다.

지난달에는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안정화를 위해 첫 6.19부동산 대책을 선보였다. 하지만 '오뚝이' 강남 부동산 시장은 불과 3주 만에 다시 꿈틀대고 있다. 고공행진 하던 강남 아파트값이 대책 후 잠잠해지는 듯 했으나, 지난주 다시 상승폭이 커지면서 반등 조짐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감정원 시세에 따르면 지난주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폭은 0.08%로 전주(0.07%) 대비 확대됐다. 결국 지난달 12일 투기단속, 19일 부동산 대책 발표가 현재 무용지물 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투기단속반과 숨바꼭질을 하던 공인중개업소도 영업을 재개했다. 일부 부동산 관계자들은 영업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면서 가격이 대책 발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달 들어 시세가 회복하고 있는 것은 지난달 중개업소 철시로 거래가 중단됐던 것에 대한 일시적인 기저효과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아직 정부 대책의 효과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오는 8월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금리 인상 등의 영향을 더 지켜봐야 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취임식 당시 부동산 투기를 잡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다음달 추가 규제로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강한 대책은 정부가 신중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강남 부동산 해법은 공급 물량을 늘리고 서울 진입 교통인프라 개선, 지역 간 교육 불균형 해소 등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