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10일 18: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 비주얼서치 기술 ‘스코픽’ 적용 '스마트 렌즈' 베타 오픈

범용적 주제에 대한 정교한 이미지 검색 경험 제공 일환으로 스마트 렌즈 개발
네이버 모바일 검색창 하단의 인식 검색 탭에서 바로 만나볼 수 있어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07-11 08:13

▲ 스마트 렌즈 관련 이미지.ⓒ네이버
네이버는 자체 개발한 비주얼서치 기술 '스코픽'이 적용된 비주얼서치 서비스 '스마트렌즈'를 네이버 모바일을 통해 베타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네이버는 검색 사업자로서 이용자들이 생성한 방대한 UGC(User Generated Contents) 문서, 검색 쿼리, 이미지 DB 등에 스코픽 기술을 접목해 범용적인 주제에 대한 정교한 이미지 검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일환으로 스마트 렌즈를 출시한다.

스마트 렌즈는 네이버 모바일에서 검색어 입력 대신 이미지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로 네이버 모바일 검색창 하단의 인식 검색 탭 내 스마트 렌즈라는 아이콘을 통해 바로 만나볼 수 있다.

궁금한 대상을 스마트 렌즈 내 카메라로 촬영하거나 저장된 이미지를 불러와 검색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하게 찾아보고 싶은 부분은 별도 영역을 지정해 검색할 수 있다.

스마트 렌즈를 통한검색 결과에서는 검색한 이미지와 관련있는 UGC문서, 백과사전 등을 기반으로 추측한 키워드와 유사 이미지들, 양질의 카드 정보 등이 제공된다.

네이버는 이미지 자체의 정보, 이미지 주변의 많은 텍스트와 이미지를 검색하기 위해 입력된 검색 쿼리 정보를 활용하는 등 네이버의 환경에 최적화된 방식으로 정확도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고 개선 중에 있다.

현재 스코픽은 '뷰(VIEW)'라는 클로바의 레퍼런스 앱에 일부 적용돼 있으며 하반기 중 상품을 찍으면 상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바로 쇼핑페이지로 연결시켜주는 서비스 '쇼핑카메라(가칭)'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강유훈 스마트 렌즈 프로젝트 리더는 "스마트 렌즈는 앞으로 다양한 종류의 쿼리에 대해 범용적이면서도 정교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스코픽을 시각적인 입력에 대한 인식 및 검색의 핵심 기술로 발전시키는 등 네이버 검색은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 비디오, 음성, 음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검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