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2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새 얼굴' 티볼리 아머, 가격도 비싸졌나?

엔트리 가격 동결하고 상위트림은 고급화…1615~2420만원
주문제작 방식 '기어 에디션' 출시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7-17 15:20

▲ 티볼리 아머. ⓒ쌍용차

티볼리가 새로운 얼굴 '티볼리 아머'로 재탄생했다.

새로운 경쟁자들의 출현으로 시장의 재편이 전망되는 가운데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온 티볼리는 가격면에서 경쟁력 유지와 고급화를 동시에 꾀했다.

17일 쌍용자동차는 서울 강남의 SJ쿤스트할레에 내외관 디자인을 혁신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를 새롭게 선보였다.

티볼리 아머는 그간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소형 SUV 시장을 석권한 티볼리의 외관을 더욱 세련되고 트렌디하게 업그레이드하고 컬러 등 디자인 사양에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아머를 내놓으면서 판매가격을 엔진 및 트림에 따라 최소 1615만원부터 2420만원까지 폭을 넓혔다. 기존 티볼리는 1651~2346만원이었다.

엔트리 트림의 가격은 동결하면서도 가장 많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VX 트림은 오히려 23만원(가솔린 모델 기준)을 인하했다. 동시에 상위모델은 보다 가격은 높이고 편의사양을 대폭 추가, 기본 적용했다.

엔트리 트림인 TX은 가솔린 1651만원, 디젤 2060만원으로 기존과 같고 가솔린의 TX(A/T) 역시 1811만원으로 가격 변화가 없다.

가솔린에만 있던 VX 트림(1999만원)을 디젤에도 신설해 17인치 타이아몬드 커팅 휠,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등을 포함해 2239만원에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 최고급 퀄팅 브라운 가죽시트가 적용된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 ⓒ쌍용차

반면 최상위 LX트림은 가솔린 모델 21만원, 디젤 모델은 74만원이 올랐다.

그간 동급 대비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으로 인기를 끌어왔던 티볼리는 상위 트림에서 보다 고급화에 집중했다. 소형차를 타더라도 고급 사양들을 원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현대차가 경쟁작 '코나'를 내놓으며 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사양을 두루 탑재해 고급화하고 있는 데 따른 견제이기도 하다. 코나는 1895~2875만원에 가격이 형성돼 있다.

LX트림은 LED 안개등과 기존에 60~70만원을 들여 추가해야했던 HID헤드램프, 듀얼존 풀오토 에어컨, 2열 히팅시트 등이 기본으로 추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아머는 신모델 출시에도 중간 및 하위 트림의 가격은 유지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면서도 상위 트림은 오히려 더 프리미엄 사양에 투자해 고급트림으로 탈바꿈하는 전략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문제작 방식의 기어 에디션은 가솔린과 디젤에서 각각 2195만원, 2400만원으로 출시된다.

나만의 개성을 살려 여러 디자인 요소들을 조합할 수 있는 기어 에디션은 VX 트림을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와 HID 헤드램프 등이 기본 적용된다. 그 외 △아웃사이드미러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도어스팟램프 △블랙휠 △루프컬러 △데칼 등 전용 아이템을 골라 적용할 수 있다.

이석우 쌍용차 마케팅팀 팀장은 "고객들이 티볼리에 원하는 것은 바로 나만의 티볼리였고 '마이 온리 티볼리'라는 브랜드 슬로건으로 스페셜 에디션 기어 시리즈를 출시했다"며 "쌍용차의 생산, 물류, 자재, 영업 등 모든 역량 총동원해 나만 가질수있는 티볼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티볼리 아머 출시로 경쟁사 소형SUV 모델들과 격차를 더욱더 벌리겠다"며 "오늘부터 소형 SUV 시장의 절대강자로 우뚝 서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