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19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애드버토리얼]롯데백화점, 중소 협력사 해외진출 지원 팔걷었다

베트남 호치민서 '제2회 해외 구매상담회'
중소 파트너사 해외 시장 개척 지원 상담

PR 기자 ()

등록 : 2017-07-26 10:57

▲ 25일 베트남 호치민 롯데레전드 호텔에서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해외시장개척 구매 상담회를 통해 현지 바이어와 상담하는 모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25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중소 파트너사가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 2회 해외 구매상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해외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중소 파트너사를 위해 롯데백화점과 코트라(KOTRA),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이 협업해 '해외 구매상담회' 관련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

최근 지속된 경기 불황으로 국내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해외로 진출하려는 중소 파트너사가 많으나 현실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파트너사가 해외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바이어 섭외, 물류 대행, 현지 시장 정보 등의 문제를 직접 해결해야 하나, 비용과 인력 등의 문제로 시도 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작년 3월, 롯데백화점과 파트너사 직원들로 구성된 '해외시장 개척단'을 구성하고 총 20개 파트너사와 함께 백화점 최초로 베트남 호치민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해외구매상담회'를 진행했다.

당시 '해외 구매상담회'는 총 240여건의 구매 상담 성과를 올리는 등 성황리에 진행됐으며, 특히 구매 상담 후 약 1년여 동안 천제명홍삼, 루바니 등 파트너사들의 대형유통 입점 및 제품 판매를 통해 총 35만불 수출 성과를 올렸다.

롯데백화점은 두 번째 '해외 구매상담회'에서도 관련 비용을 지원하여 파트너사의 비용 부담을 줄인다. 또한 올해는 '코트라(KOTRA)'도 새로 참여해 현지 바이어 섭외 및 현지 시장에 대한 교육을 통해 동남아 지역에 경쟁력 있는 한국 브랜드를 소개하고 파트너사의 해외 시장 판로 개척에 이바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제 2회 해외 구매상담회'에서는 총 21개의 파트너사가 참여하며, 베트남에 있는 백화점, 홈쇼핑 등의 유통 채널 현지 바이어 100여명을 초대해 중소 파트너사와 일대일 미팅을 진행한다. 미팅에서는 중소 파트너사들이 현지 바이어에게 기업 소개 및 관심 상품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롯데백화점은 미팅 이후에도 올해 12월까지 상담 바이어의 구매 의향, 기업 조사, 상품 거래 등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베트남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가졌다. 베트남 무역진흥기관과 현지 방송들은 '해외 구매상담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현장을 방문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해외 구매상담회'에 참여한 '㈜크리스챤모드' 김세영 대표는 "작년 현지 바이어들이 우리 브랜드의 시계 상품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좋을 실적을 거뒀으며, 이에 올해에는 더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며 "최근 국내 경기가 매우 불안한 만큼, 이번 구매상담회처럼 해외에 우리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기회들을 적극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해외 구매상담회'외에도 중소 파트너사들의 해외 진출 모색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작년 2월에는 중국 션양점에 중소 파트너사 아동 전문 브랜드인 '삐삐롱(주식회사 아이니)'의 단독 매장을 열고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한 해외점포 개설 지원에 나섰으며, 올해 2월에는 중소 파트너사 전용 판매관인 드림플라자를 해외 점포 최초로 중국 웨이하이점에 오픈했다.

롯데백화점 이선대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지난해 진행한 '해외 구매상담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우수한 상품을 생산하는 경쟁력있는 중소 파트너사들의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도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롯데백화점이 진출한 해외국가에 중소 파트너사들이 진출하여 동남아 지역의 한국 상품 열풍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