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8일 18: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우버이츠, 강남·이태원 시작으로 국내 배달앱 시장 진출

2015년 캐나다 토론토 시작으로 통산 112번째 도시로 서울 진출
서울 출시 기념해 배달비 무료·최소 주문 금액 제로 혜택 제공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08-10 12:14

▲ 우버이츠 홈페이지 화면 캡처.ⓒ우버이츠
우버가 온디맨드 음식 배달 앱 '우버이츠(UberEATS)'를 통해 국내 배달 음식 시장에 진출한다.

우버는 10일 서울 용산구 디뮤지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버이츠의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버이츠는 숨은 맛집과 소문난 레스토랑의 음식을 보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프리미엄 음식 배달앱으로 탭 한 번으로 쉽고 편리하게 맛있는 음식을 주문하고 배달 예상시간과 현재 위치 등을 앱 상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우버이츠는 글로벌 앱으로 서울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도시에서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2015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처음 선보인 이래 이번 서울 출시로 통산 112번째 도시 진출을 기록했다.

현재 우버이츠는 세계 28여개국에서 약 6만여 레스토랑 파트너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메뉴들을 배달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장진우 식당, 피에프창, 마망갸또 등 레스토랑 파트너들을 통해 엄선된 메뉴를 선보인다.

우버이츠는 서울 강남구, 이태원 지역을 시작으로 운영을 시작하며 추후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우버이츠는 서울 출시를 기념해 배달비 무료, 최소 주문 금액 제로 혜택을 제공한다.

현재 배달 가능 지역은 강남구 전체를 비롯해 이태원(경리단길, 한남동) 위주로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배달되며 주문 마감시간은 오후 10시다.

우버이츠와 함께 하기를 원하는 배달 파트너는 상시 모집 중에 있으며 만 18세 이상 운전면허증, 이륜차 보험을 소지한 오토바이 또는 전기자전거 및 일반 자전거 소유자나 도보 배달이 가능한 누구나 배달 파트너로 지원할 수 있다.

우버이츠는 한국의 음식문화에 우버의 기술을 적용해 음식점 입장에서는 새로운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용자들에게는 보다 다양한 음식점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차별화 전략으로 꼽았다.

특히 우버이츠는 음식점들에게 음식 트렌드 및 소비자 트렌드를 분석해 음식점 관리를 체계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고 수요 예측 및 사업에 도움되는 정보를 제공한다.

우버는 첨단 기술을 통해 레스토랑과 배달 네트워크 인프라를 최적화하고 있으며 우버이츠는 배달 파트너들의 실시간 위치 및 이동 수단을 파악, 최적의 경로를 제공함으로써 효율적인 배달 서비스와 더불어 교통 수칙을 준수하는 안전 운행을 지원한다.

앞서 우버코리아는 자전거 전문 기업 알톤스포츠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배달 파트너들에게 알톤스포츠를 통해 전기자전거 구매 할인 혜택과 함께 전기자전거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NHN한국사이버결제를 우버이츠의 국내 결제서비스사로 단독 선정해 우버이츠 앱의 통합 결제서비스, 파트너사 결제 및 정산 처리 등 우버이츠와 관련된 모든 비용에 대한 결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토대를 마련했다.

알렌 펜 우버이츠 아시아 총괄 대표는 "우버이츠 앱과 기술을 한국에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버이츠가 다양한 음식 문화, 배달 음식 시장이 발달한 서울 지역의 레스토랑, 배달 파트너와 사용자들을 연결하는 네트워크로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과 관광객들에게 엄선된 레스토랑과 한국의 맛을 알리는 글로벌 앱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