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8일 18: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장 "가맹점, 가맹본부에 댓가 지급해야"

협회, 각계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출범
프랜차이즈 관련 '상생혁신안' 마련해 오는 10월 말께 공정위에 제출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8-10 14:55

▲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맹사업 상생혁신안 등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이하 프랜차이즈협회)가 가맹점과의 상생안을 만들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를 발족하고, '상생혁신안'을 정립하기 위한 초안작업에 돌입했다.

프랜차이즈협회는 서울 서초동 협회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위원장으로 위촉된 최영홍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한국유통법학회장)를 비롯해 총 9명으로 구성된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를 출범했다고 10일 밝혔다.

박기영 프랜차이즈협회장은 혁신위 구성을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해 협회의 관여를 일체 배제한다고 전했다. 실제 혁신위 위원으로는 임영균 광운대 경영학과 교수, 이승창 항공대 경영학과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좌혜선 한국소비자단체협회의회 사무국장, 박경준 경실련 시민권익센터운영위원장, 김종무 법무법인 한림 대표변호사, 강창동 한국소상공인전략연구원대표, 김대영 매일경제 유통경제부장 등 각계 전문가 8명이 임명됐다.

최 위원장은 "가맹본부와 가맹사업자 간 계약관계는 댓가를 지급해야 한다"며 "그 댓가관계를 가맹사업자에게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야 그런 과정속에서 (서로간의) 신뢰가 발전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한 로열티 제도 도입에 대해선 가맹본부는 가맹점에 대한 댓가를 물류마진을 통해 징수해 왔으며, 고로 기존에도 로열티는 존재했다는 게 최 위원장 설명이다.

다만 그는 "기존에 가맹본부가 가맹점들에 대해 로열티를 부당한 명목으로 끌어내는 것은 막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프랜차이즈 운영에 있어 가맹사업자들은 가맹본부에만 전적으로 의지하지 않고, 자기 방어적인 노력을 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최 위원장은 "프랜차이즈는 가맹본부의 지원을 받아 각자 사업을 운영하는 '독립된 사업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시스템과 지원능력이 갖춰지지 않은 기업들이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해 문제가 커지는 측면이 있다"고도 현안을 진단했다.

반면 각계 전문가 9명만 참여하고 단 한명의 가맹점주가 포함되지 않은 혁신위 구성에 대한 지적도 잇따랐다. 가맹점의 문제를 파악해 상생하자는 취지로 발족한 혁신위 출범에 현장감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가맹점주들에게 요청을 드렸는데 부담스럽다고 거절했다"며 "이런 부분은 늘 현장에 있는 사람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기획하면서 알고있다"고 답했다.

프랜차이즈 혁신위는 이날 최 위원장의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매주 회의를 가져 프랜차이즈 관련 현안에 대한 '상생혁신안'을 마련해 오는 10월 말께 공정위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박기영 협회장은 기자들과 만난 오찬 자리에서 "공정위가 가맹본부는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마진을 공개하라는 것은 기업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있는 것"이라며 "오는 10월 혁신위로부터 상생혁신안 공개를 기다려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