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1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엘리베이터, 상반기 매출 8413억·영업익 911억원

신규∙리모델링 수주 11.3% 증가, 유상관리도 4.5% 증가로 꾸준히 성장
신제품 개발, 서비스 강화...시장점유율을 상반기 43.3%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8-11 18:32

현대엘리베이터가 지난 상반기 매출액 8413억원, 영업이익 91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2016년 동기(매출액 7003억원, 영업이익 780억원) 대비 각각 20.1%, 16.8% 증가한 수치로, 올해도 최대 실적 경신이 기대된다.

상반기 실적 신장은 신규와 리모델링 부문의 고른 수주 증가와 유지관리 부문 성장이 이끌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 1~6월 신규∙리모델링 승강기 시장에서 2016년 상반기 대비 11.3% 성장한 실적을 거뒀다. 이와 함께, 대형현장의 공정 단축도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유지관리 부문에서는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5년 유지관리 부문 1위로 올라선 현대엘리베이터는 상반기 추가 수주를 통해 총 유상관리 대수가 2016년 말 대비 4.5% 증가했다.

또한, 꾸준히 강세를 지켜온 대형현장에서는 안산 그랑시티자이, 청주 오창 롯데캐슬, 천안 시티프라디움, 송파 헬리오시티 등을 수주하며 하반기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신제품 개발, 서비스 강화를 바탕으로 지난해 41.3%이던 시장점유율을 상반기 43.3%로 끌어올렸다”며 “앞으로도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