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8일 18: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아파트,'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거래절벽 현실화

매수세 종적 감췄고 호가 낮춘 급매물도 잘 안 팔려
다주택자들의 급급매 한두개씩 팔리지만 매수자들이 적극적으로 달려들지 못해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8-13 13:50

▲ 서울 잠실 주공5단지 모습.ⓒ연합뉴스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서울 아파트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매수세는 종적을 감췄고 호가를 낮춘 급매물이 나와도 잘 팔리지 않는다. 거래가 가능한 재건축 단지에는 시세보다 1억∼2억원 낮춘 다주택자들의 '급급매'가 한두개씩 팔리고 있지만 매수자들이 적극적으로 달려들지 못하긴 마찬가지다.

투자수요가 대부분이라 양도소득세 중과에 민감한데다 정부가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의 재당첨까지 금지하면서 매물이 나오기 시작했지만 거래가 안된다. 시세보다 1억원 이상 내린 일부 '급급매'들이 한두건씩 팔린 정도고 후속 매수문의가 거의 없다.

조합설립인가나 사업계획인가 신청 등으로 아예 거래가 불가능해진 강남구 개포동과 잠원·반포동 일대 등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는 적막감만 감돌고 있다.

시세보다 3억원 이상 내린 '현금청산' 대상 매물도 등장했다. 통합 재건축을 추진 중인 신반포 10차 57㎡의 경우 조합설립인가 이후 단지여서 거래가 불가능한데 시세(10억5000만원)보다 3억원 이상 싼 7억원짜리 급매물이 나온 것이다.

강북 재개발 시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 동작구 흑석뉴타운 일대도 매수문의가 자취를 감췄고 용산구 한남뉴타운 일대도 2000만∼5000만원 내린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 문의조차 없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아직 다주택자들도 임대사업을 하는 게 좋을지, 내년 4월 전에 파는 게 나은지 몰라서 갈팡질팡하는 상황"이라며 "9월 주거복지로드맵에서 발표할 임대주택 사업자 지원 혜택 등을 보고 매도 여부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