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8일 16: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M&A센터, 고액자산가 대상 상속을 위한 법인주식승계·벤처투자 설명회 열어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7-08-21 11:39


투자유치 및 M&A 플랫폼 회사인 한국M&A센터가 오는 24일 상장사가 투자금을 보호해주는 안전한 벤처투자 금융특허모델에 대한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비상장기업 투자에 관심이 많은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벤처투자 방식 중 상장사 보증형 투자기법인 상생펀딩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 1부는 '세법개정안에 따른 절세, 부동산법인화 및 부동산정책, 증시전망'을 소개하고, 2부는 '상장사가 투자금을 보호해주는 안전한 벤처투자 금융특허모델 투자설명회'가 진행된다.

지난해 상생크라우드펀딩을 소개하면서 새로운 금융특허 모델을 선보인 한국M&A센터는 올해 IBK투자증권과 상생크라우드펀딩 컨퍼런스를 개최해 왔다. 그 이후 큰 손 엔젤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아왔는데 크라우드펀딩의 성격상 1인당 500만원까지 밖에 투자할 수 없다는 단점이 지적돼 왔다.

이에 한국M&A센터는 상장사의 보증을 믿고 크라우드펀딩의 1인당 제한된 금액이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상생엔젤펀딩 모델을 만들었고,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최초로 이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해 7억원의 크라우드펀딩 법적 최고액을 성공시킨 라이트앤슬림의 사례도 소개된다.

유석호 한국M&A센터 대표는 "신개념 금융특허모델인 상장사 보증형 벤처투자 방식을 안전하면서도 고수익을 추구하는 고액자산가에게 선보이게 되어 큰 의미가 있다"며 "이러한 관심을 바탕으로 한국의 벤처기업들이 보다 쉽게 자금 조달을 할 수 있고, 상장사들은 이런 방식을 통해 성장 동력의 발굴 및 협업을 할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