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8: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김장철 맞아 'LG 디오스 김치톡톡' 49종 공개

유산균 12배 증가 'New 유산균김치+' 기능 탑재
에너지 효율 개선…1등급 모델 연간 전기요금 26% 절감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08-22 10:00

▲ ⓒLG전자

LG전자가 김장철을 앞두고 성능과 에너지 효율, 편의성을 모두 높인 김치냉장고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22일 2018년형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 스탠드형 34종, 뚜껑식 15종 등 총 49종을 공개했다.

신제품은 LG 김치냉장고만의 기술로 일반 보관 모드와 비교해 김치의 감칠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을 12배까지 늘리는 'New 유산균김치+' 기능을 탑재했다. 이 기능은 기존 '유산균김치+' 기능을 강화한 것으로 유산균을 더 오랫동안 유지시켜 기존 제품보다 맛있는 김치를 기존 2개월보다 1.5배 더 오래 보관해준다. 고객들은 '유산균 디스플레이'를 통해 유산균이 늘어나는 것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도 있다.

'3단계 냉기케어시스템'은 냉장고 내부 온도를 일정하게 만들어 김치맛을 오랫동안 유지해준다. 냉장고 중간에 있는 서랍 형태의 '유산균가드'와 냉장고 상단의 '냉기지킴커버'가 더운 공기가 들어오고 찬 공기가 나가는 것을 방지한다.

LG전자는 에너지 효율도 크게 개선했다. 고객들이 주로 선택하는 400리터 이상 용량 제품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기준으로 월 소비전력량이 12kWh이며 한 달 전기요금은 2천 원이 채 되지 않는다.

지난해 출시된 1등급 모델에 비해 연간 전기요금을 26%까지 절약할 수 있다. 또 2등급 제품도 지난해 1등급 제품보다 에너지 효율을 18% 이상 개선해 고객들의 전기료 부담을 덜었다.

LG 김치냉장고가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높일 수 있었던 데에는 전 제품에 적용된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가 크게 기여했다. LG전자는 김치냉장고 업계에서 유일하게 스탠드형 전 모델에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적용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뚜껑식 김치냉장고에도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를 도입한 데 이어 올해 출시한 뚜껑식 전 모델에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를 확대 적용했다. 김치냉장고 신제품 전 모델에 인버터 방식의 컴프레서를 적용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한데, 핵심 부품인 모터와 컴프레서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어 가능한 것이다.

편의성도 한층 강화됐다. LG전자는 김치냉장고를 서브 냉장고로 활용하며 김치와 다른 식재료들을 함께 보관하는 고객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신제품에 '다용도 분리벽'을 적용했다. 고객들은 식재료를 보관하는 패턴에 맞춰 각각의 칸을 냉동고, 냉장고, 김치냉장고 등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고, 사용하지 않는 칸은 전원도 끌 수 있어 편리하다.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60만원~420만원이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은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편의 기능들을 갖춘 고성능, 고효율 제품을 지속 출시해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