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18일 14: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실망" vs "기대"...재기 노린 갤노트8 '엇갈린 전망'

갤노트8, 갤노트7 이슈 이후 첫 노트 시리즈…듀얼 카메라 '주목'
"큰 변화 없어 아쉬워" vs "브랜드 이미지 회복 계기 될 것"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7-08-24 14:23

▲ 삼성전자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8'이 공개됐다. 배터리 발화로 인해 생산이 중단됐던 갤럭시노트7 이후 처음 출시되는 노트 시리즈여서 세간의 관심이 쏠렸지만 이에 대한 증권가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8'이 공개됐다. 배터리 발화로 인해 생산이 중단됐던 갤럭시노트7 이후 처음 출시되는 노트 시리즈여서 세간의 관심이 쏠렸지만 이에 대한 증권가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8'을 공개했다.

이번 갤럭시노트8에서 가장 큰 변화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듀얼 카메라가 장착됐다는 점이다. 1200만 화소의 광각렌즈와 망원렌즈가 탑재됐고 손떨림보정장치 기능이 삽입됐다. 또한역대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3인치 화면이 탑재됐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듀얼 카메라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지난 4월에 출시됐던 갤럭시S8 대비 큰 변화가 없어 기대치 대비 아쉬운 것이 사실"이라며 "특히 배터리의 용량이 S8플러스 모델보다 300mAh 적은 3300mAh 수준인 것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출시되거나 출시 예정인 타사 대화면 스마트폰의 배터리 용량인 4000mAh에 못 미친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차세대 AR(증강현실)을 포함한 혁신적인 애플의 아이폰8이 다음 달 10일쯤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갤럭시노트8의 판매 호조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에 이번 갤럭시노트8 출시로 갤럭시노트7 이슈로 훼손된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할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도 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갤럭시노트8 공개와 출시에 따라 충성도 높은 고객의 교체 수요를 유발할 것"이라며 "갤럭시S8에 적용됐던 베젤리스 및 전면 디스플레이, 처음으로 채택된 듀얼 카메라로 올해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성장을 견인하는 스마트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갤럭시노트8의 성공이 내년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S9로 판매 증가로 연결되며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란 예상이다.

갤럭시노트8의 예상 판매량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린다. 전작과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는가 하면 전작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출시된 해에 전작인 노트7이 700만대, 노트6가 840만대 팔린 것을 감안하면 이번 노트8도 연내 700만~800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에 전작보다 훨씬 많이 팔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동주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갤럭시노트8의 판매량은 1200만대 수준으로 예상한다"며 "아이폰8의 대대적인 스펙 변화가 예고됨에도 불구하고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른 대기수요를 감안하면 무난한 판매량"이라고 판단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