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대우조선 선박 발주 '답보'…"조선·해운 상생 물건너가나"

7월 본계약 체결에서 이달 말로 연기…이마저도 미뤄질 판
민간은행 현대상선 유동성 리스크로 펀드조성 망설여…향후 발주계획 타격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8-24 15:52

▲ ⓒ현대상선
선대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키로 했던 선박 본계약이 지연되면서 답보상태에 빠졌다.

조선·해운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선박 신조 프로그램(선박펀드)을 활용한 첫 사례로 주목을 받았지만 정부의 선박펀드 조성이 차질을 빚으면서 현대상선 발주 역시 계속 연기될 위기에 놓였다.

2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지난 4월 초대형유조선(VLCC) 신조 발주를 위해 대우조선과 건조계약 의향서(LOI)를 맺고 지난달 안으로 진행하기로 했던 본계약 체결을 이달 말까지로 연기했다.

현대상선이 정부 선박펀드를 활용해 발주하기로 했지만 펀드 조성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말 고효율 선박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24억달러 규모의 선박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민간은행의 선순위투자(60%)와 보험 제공(무역보험공사) 및 정책금융기관(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캠코 등) 중심의 후순위펀드(40%)를 통해 자금을 마련할 방침이었다.

해운사가 선박펀드를 활용하면 선박 건조에 들어가는 자금부담을 대폭 낮출 수 있어 해운업계의 기대감이 높았다.

하지만 무보와 국책은행 간의 투자금 보증범위와 관련해 이견을 보이면서 펀드 조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국내외 민간은행들은 현대상선이 직접 대출을 받는 경우 향후 유동성 악화 시 워크아웃 진행 등에 대한 부담으로 무보의 보험제공이 있더라도 대출참여를 기피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무보는 국내외 은행이 참여할 수 있는 지원구조 수립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한다.

무보 관계자는 "국내외 은행들의 참여가 가능하도록 현대상선 워크아웃 채권단 편입위험 등을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 및 참여기관들에게 제시하고 있다"며 "프로그램 진행이 조속한 시일 내 실행되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선박 신조 프로그램 투자구조도.ⓒ기획재정부
결국 선박펀드에 대한 은행들의 참여가 저조해 펀드조성이 미뤄지고 있는 것이다. 선박펀드 조성이 안 되면서 현대상선의 본계약 체결은 또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본계약 체결을 이달 말까지로 미뤘지만 (선박펀드 조성이 안 될 경우) 대우조선과 다시 합의해서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LOI를 체결할 당시 VLCC 모두 30만t급 이상의 VLCC 5척과 옵션(+5척)을 행사할 경우 최대 10척까지 발주할 계획이었다.

이번 대우조선 발주 뿐만 아니라 현대상선의 향후 선박 발주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2020년 환경규제에 맞는 새로운 선박 등장을 기회로 삼아 신조에 적극 나설 계획이었다.

여기에 하반기로 예정됐던 현대상선의 소형 컨테이너선 5척과 정부가 파악한 22개 선사의 63척의 선박 발주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해운사들이 금융권에서 대출받기가 쉽지 않았다"며 "정부가 주도하는 펀드에도 현대상선의 재무적 위험을 이유로 참여를 꺼리는 모습이 한국 해운업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상선에 대한 뚜렷한 지원정책이 나오지 않으면 대우조선과의 본계약은 계속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