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8: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문재인 혁신효과’로 '비상(飛上)'한 4대 대표株는?

새정부 출범 이후 100일여만에 '금융·에너지·의료·통신주' 6~10% 상승
미국금리인상·정부 금융개혁·에너지·의료정책, 4차산업혁명 관련 업종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7-08-30 11:03

▲ 고강도 공직개혁과 기업 혁신을 주도하는 새 정부 방향에 따라 주요 업종이 그 수혜를 맛보고 있다.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비롯해 정부가 내놓는 정책에 따라 금융·에너지·의료·통신업종이 들썩이며 비상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새 정부 출범 후 정부의 각종 정책 방안이 수립, 쏟아지면서 일부 업종들이 그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비롯 정부가 내놓은 정책 방향에 대한 기대감으로 금융·에너지·의료·통신업종들이 들썩이며 비상하는 모습이다.

이는 새 정부 출범 100일 동안 쏟아낸 각종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한 기대심리가 증시와 기업 주가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취합한 '문재인 정부 출범(5월9일) 이후 업종별 주가등락률'에 따르면 새 정부 들어 소재업종(17%)이 가장 많이 뛴 데 이어 대내외 정책 영향을 받은 금융(9.9%), 에너지(9.2%), 의료(7%), 통신(6.8%), IT업종(2%) 순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당선일 이후 100일간(5월8일~8월17일) 코스피 지수 상승률은 2.4%에 달했다.

이처럼 출범 100일을 넘긴 문재인 정부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을 키워가는 모습이다. 이같은 현상은 일단 대통령 선거 이전부터 시장은 대통령 선거 이슈 가체를 호재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당선으로 호재가 강화된 가운데 국정 공백 불확실성이 소멸되면서 코스피 지수는 2300선과 2400선을 차례로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 행진을 썼다. 이후에는 새정부의 경기 부양책과 우리 사회 전반의 개혁 기대감이 확대되면서 증시 랠리에 불을 붙였다.

가장 많이 오른 소재업종의 경우 물가인상 등 인플래이션 기조 영향이다. 소재업종은 다른 업종들보다 상승 모멘텀(동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소재에 관심을 가질 것을 권한다. 상품가격이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금융업종은 미국발 금리인상과 금융업 규제완화, 국내 금융 개혁 기조에 따라 오름세를 기록한 것으로 해석된다.

▲ 고강도 공직개혁과 기업 혁신을 주도하는 새 정부 방향에 따라 주요 업종이 그 수혜를 맛보고 있다.문재인 정부가 출범 100일을 넘기면서 정부 정책을 통해 증시와 기업 주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에너지업종은 탈원전과 새 에너지 정책에 힘입은 가운데 의료업종은 '문재인 케어' 영향을 받았다. 문재인 케어는 향후 5년간 30조원을 들여 미용, 성형 등을 제외한 거의 모든 의료비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의료정책을 말한다. 이는 의료 시장을 확대해 제약업종의 매출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과도 통신업종과 IT업종이 맞물려 있다. 기업 지배구조 재편을 비롯해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총수 재판 이후 투명경영을 확대해갈 삼성그룹 효과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선임은 '기업 지배구조 랠리'을 이끌었다.

금융투자업계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육성사업인 4차 산업혁명 관련주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으로는 반도체, IT, 네트워크 장비, 전기차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구체화되지 않은 만큼 그 수혜가 돌아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에서다. 이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6일 4차 산업혁명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심의·의결하며 구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관련해서는 정부의 성장 정책이 빠르게 구현되며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통신주는 통신비 인하 정책에 따라 희비가 갈리는 모습이다.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의지가 강력하다는 점에서 선택약정할인제도는 물론, 65세 이상 저소득층 요금감면, 보편적 요금제 도입 등도 구체화될 경우 실적과 주가에 악재가 될 수 도 있지만, 4차 산업혁명 관련된 호재 부분도 염두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