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매직, 15억건 빅데이터 분석 'AI·IoT기술 선도'

분석 데이터 기반으로 차기 SK매직 플래그십 모델에 적용…연구개발 투자 강화
"신제품 개발은 물론 소비자 편의 서비스 강화해 시장 리딩 컴퍼니 될 것"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9-01 12:58

▲ SK매직은 2017년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적용된 제품에 대한 약 15억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SK매직

생활주방가전 전문기업 SK매직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적용된 제품에 대한 약 15억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고 1일 밝혔다.

2015년부터 출시된 정수기, 가스레인지, 공기청정기에 대한 사용패턴 및 제품 상태 정보를 축적한 사용자의 빅데이터를 분석했으며,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차기 SK매직 플래그십(대표) 모델에 적용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표 제품인 정수기의 경우 50만 고객의 사용패턴 약 4억건을 분석했다. 사용자의 냉수와 정수 사용량이 일 평균 1.5리터로 동일했으며, 온수는 냉/정수 사용량의 절반에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 버튼 일 평균 사용량도 4.5회로 조작 횟수가 높았다. 미온수 온도 조절 기능과 LED밝기 조절 기능에 대한 앱 사용도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SK매직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기존 냉/온수뿐만 아니라 정수 기능이 더욱 강화된 라인업을 구성 할 예정이다.

SK매직 관계자는 "정수기의 제품 상태 자가 진단을 통한 비포 서비스(Before Service)에 대한 사용자 만족도도 높았다"며 "냉/온수 취수 시 물 온도 체크와 함께 제품의 주요 오류 가능성을 센서를 통해 미리 감지, 고객 알림 및 자동 서비스 접수가 가능해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스레인지는 IoT기능이 내장된 슈퍼쿡 가스레인지 사용자 중 앱에 등록된 2만여 고객의 누적 데이터 약 3억건의 사용 패턴을 분석했다. 가스레인지의 일 평균 사용 시간은 약 50분 정도로 30~40대 고객이 50~60대 고객보다 20분 이상 사용 시간이 짧은 것으로 분석됐다.

조리에 적합하게 해당 온도로 알아서 설정해 주는 맞춤온도조리 기능은 30~40대 주부들의 선호가 높았으며, 알림 기능은 50대 이하의 전 연령 층에서 고르게 사용 빈도가 높았다.

요리가 익숙하지 않은 초보 주부나 1인 가구의 경우 튀김 요리나 아이 간식 등 간편 요리 조리 시 주로 맞춤온도 조리 기능을 사용했고, 알림 기능은 짧은 시간 내에 신속히 식사를 준비 해야 하는 맞벌이 가정에서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파악했다.

올 초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능을 적용한 슈퍼청정기 3종은 1만여 고객의 데이터 약 8억건을 분석했다. 인공지능 기능으로 스스로 오염패턴과 실내/외 공기를 분석하고 작동 시간을 설계해 사용자의 별도 조작은 적었지만, 주로 요리를 하는 저녁 시간, 황사,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 작동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 호흡기 질환에 민감한 노년층이 구성원으로 있는 40~50대 가정과 10세 이하의 아이를 양육하는 30~40대 가정의 일 평균 사용시간이 20시간 이상이었으며 필터 교체 주기도 짧았다.

박광현 SK매직 IT팀장은 "주요 경쟁사들 대부분은 전시회 출품용 샘플만 제작하고 상용화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반해 SK매직은 주력 제품에 사물인터넷(IoT) 기능과 인공지능(AI) 기능을 앞서 상용화 하고 있다"며 "상용화에 이은 빅테이터 분석 자료를 기반으로 신제품 개발은 물론 소비자의 편의 서비스도 강화해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