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주그룹, 창립 '57주년' …"소통하는 기업문화 조성"

임직원 도전 및 혁신사례 등 공유하고 격려
'4차 산업시대' 창의력 발휘하는 분위기 조성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9-04 09:04

▲ 지난 1일 진행된 아주그룹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AND 발표에 참가한 직원이 자신이 경험한 성공적인 혁신사례를 발표하고 있다.ⓒ아주그룹

아주그룹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본사 17층에서 창립 57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을 비롯해 아주산업, 아주IB투자, 아주지오텍, 아주호텔앤리조트, 아주큐엠에스 등 계열사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참석하지 못한 임직원들을 위해 기념식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문규영 회장은 "창립기념일을 맞아 임직원 여러분들과 함께 축하할 수 있어 기쁘고 지금의 아주가 있기까지 노력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4차 산업시대의 요구에 발맞춰 구성원들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도 변화를 예측할 수 없는 시대에서 과거의 익숙한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면 기업은 결국 도태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끊임없이 도전하고 격의없이 소통할 수 있는 아주만의 수평적인 기업문화를 구축하는데 앞장서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조직의 '새로운 도전'과 '혁신사례' 등을 임직원들과 공유하고 격려했다.

지난해에 이어 TED 강연 방식으로 심사를 거쳐 선발된 발표자들은 '새로운 도전을 위한 모멘텀'을 강조하며 준비 중인 도전활동이나 성공적인 혁신실천사례 등을 나눴다. ▲아주캄보디아의 변화와 미래 ▲해외진출 도전 ▲대구경 터널사업 진출 ▲일하는 방식의 혁신사례 ▲대학생 협업프로젝트 등도 소개했다.

아주캄보디아, 아주베트남 해외법인의 현지채용인 10여명도 참석해 '레미콘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동남아시장에서 그들이 겪은 도전과 혁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아주그룹 관계자는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보다 창의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한다"며 "회사의 성장은 물론 구성원들의 행복을 함께 추구하고 상호 존중과 소통을 중시하는 기업문화 혁신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