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희림,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국제현상설계 당선

베트남 문화 반영한 여객터미널 제안
글로벌 기업 제치고 공항 설계능력 인정받아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9-04 14:06

▲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조감도 ⓒ희림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여객터미널 국제현상설계 공모에서 해외 유수 설계사들을 제치고 최종 당선됐다.

희림은 4일 베트남 국영공항공사(ACV)와 롱탄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설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롱탄국제공항 여객터미널 건설공사는 총 사업비 1조8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지난해 8월에 열린 국제현상설계 공모에는 미국, 영국, 독일 등 해외 공항 전문업체들로 이뤄진 12개 컨소시엄이 참가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희림이 유일하게 단독으로 참가해 싱가포르·일본 컨소시엄, 일본·프랑스 컨소시엄 등 다국적 해외 설계사로 구성된 컨소시엄 2곳과 최종 경합을 벌인 결과 사업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희림은 베트남의 문화를 가장 잘 나타내고 있는 연꽃을 모티브로, 베트남의 문화적 특색을 담아낸 여객터미널을 제안했다. 편리한 동선 체계, 신속한 여객처리서비스, 최적화된 공간계획, 친환경 및 최첨단 기술적용 등이 호평을 받았다.

희림 관계자는 "공항설계는 디자인뿐 아니라 여객수요에 대한 분석, 항공, 보안, 수하물처리시스템, ICT 등 종합적 시스템 구축에 대한 경험과 기술력이 필수적"이라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도 희림의 공항설계 능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