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1: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상현 사장 "직원이 자랑스러운 최고의 유통기업 만들 터"

홈플러스, 서울 강서 본사서 창립 20주년 기념식 개최
소비자·직원·협력회사 모두가 고객…'고집경영' 강조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09-07 10:47

▲ 김상현 홈플러스 사장이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발표하고 있다.ⓒ홈플러스

"오늘은 홈플러스의 새로운 20년 역사를 시작하는 첫 날입니다. 고객과 직원, 협력회사 모두에게 '플러스' 될 수 있는 홈플러스로 거듭나 고객이 자랑스러운 넘버원 유통, 상품이 자랑스러운 쇼핑, 직원들이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겠습니다".

김상현 홈플러스 사장은 최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중앙정원에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이 말하며 "고객에 집중하는 ‘고집경영’을 통해 고객들이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하는 1등 유통기업을 만들자"고 밝혔다.

7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창립 20주년 기념식은 생일을 바꾼 '진짜 홈플러스' 이름으로 맞는 첫 번째 창립 기념행사다.

김 사장은 이날 "홈플러스 점포를 찾는 월 2400만명의 소비자를 넘어 홈플러스의 2만5000여명의 임직원과 2000여 협력회사, 7000여 임대매장 점주까지 우리에겐 모두가 고객"이라며 "이제는 고객에 초점을 맞춰 '고객에 집중'하는 전략을 비롯해 모든 것을 재검토하는 '고집있는 변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직원들이 자랑스러운 회사, 고객에 집중하는 경영, 협력사와 상품이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드는 것이 나의 과제"라며 "고객들로부터 사랑받는 1등 유통기업이 된다면 매출 또한 덩달아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전사적인 체질개선 작업의 일환으로 '생일'까지 바꿨다. 창립기념일을 기존 삼성물산과 테스코가 합작한 1999년 5월에서, 홈플러스 1호점(대구점)을 오픈한 1997년 9월4일로 수정했다.

'진짜 홈플러스'의 초심을 되찾고, 스무살의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자는 의미다. 이번 창립기념 행사는 이 같은 체질개선 작업 이후 홈플러스 '김상현호'가 처음 맞는 창립 기념행사다. 생일을 바꿔 18살이 아닌 20살의 '성년'의 유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도 있다.

취임 1년9개월째에 접어드는 김상현 홈플러스 사장이 올 한해 가장 강조한 경영방침은 바로 고객에 집중하는 경영, 이른바 '고집경영'이다. 위기에 빠진 유통업이 나아가야 할 길로 그가 선택한 키워드가 바로 ‘고객’이기 때문이다. 김 사장이 2016년 1월 취임 당시부터 "고객의 편의를 중요시하면, 회사의 효율도 덩달아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특히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1등 유통기업을 만들겠다는 경영목표를 밝혔다. 홈플러스를 1등 유통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회사의 역할을 할인점에 국한시키지 않고 고객을 위한 1등 유통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다.

회사의 정체성을 되짚어보고, 고객과 직원, 협력회사의 삶에 다양한 즐거움을 더하는 것이 경영의 목적이자 전략이다. 이를 위해 고객과 직원, 협력회사에 집중해 '1등 서비스'와 '1등 기업문화', '1등 상품'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직원들이 자랑스러워하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문화"라며 "직원들이 먼저 회사를 자랑스러워 하고 밝은 모습으로 일한다면 고객에게도 미소를 전파할 수 있고, 결국 고객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는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 2만5000여 직원들은 짧은 기간 동안 회사를 성장시킨 '신화'를 세운 분들이다. 보다 자랑스러운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홈플러스를 어떻게 경영할 것인지, 홈플러스를 맡는 동안 어떤 것들을 꼭 이루려 하는지를 수시로 공유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사장은 마지막으로 "협력사와 윈-윈(Win-win)하는 홈플러스만의 상품을 혁신해 고객을 위한 최고의 밥상을 만들고, 최상의 쇼핑경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가장 사랑 받는 회사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고 더 경청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