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방부 "사드 잔여발사대 4기 임시배치 완료…범정부 차원 해당 지역 지원책 시행"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7-09-07 10:59

국방부는 7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잔여 발사대 4기의 반입을 마쳤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정부는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와 고위력의 핵실험 등 더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한미군 사드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늘 임시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사드체계의 임시배치와 관련해 주변국이 제기하고 있는 안보적 우려의 해소 필요성을 인식하고 그 구체적 해소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관계국간 협의를 유관부처와 검토 중이다.

국방부는 전날 사드 발사대 4기와 사드 기지 보강 공사 자재 등의 반입 계획을 공개했고 주한미군은 이날 새벽 오산기지에 있던 발사대 4기 등을 육로를 통해 성주 기지로 옮겼다.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들이 저지에 나섰지만, 경찰 통제 속에 사드 발사대 4기 등은 큰 무리 없이 성주 기지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성주 기지의 사드 체계는 1개 포대 장비를 완비해 정상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주한미군은 발사대 등을 올려놓은 패드를 강화하는 등 보강 공사를 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정부는 잔여 발사대 4기 임시배치에도 불구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미측에 공여하기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고 엄정하게 시행한 후 그 결과를 반영하여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아울러 사드 체계의 임시배치로 영향을 받게 된 지역 주민들의 불편과 우려를 감안하여 범정부 차원에서 해당 지역에 대한 적절한 지원 대책을 강구하여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